default_setNet1_2
-->
ad27

제주도-제주시민사회단체 소통 간담회…도민갈등 현안 논의

기사승인 2023.02.02  23:42:3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주도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민선8기 제주도정의 공약과 도내 주요 현안에 대한 행정과 시민사회단체간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제주도와 ‘지속가능한 제주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2일 오전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소통 간담회를 개최하고 제주 제2공항 관련 갈등 문제, 제주형 행정체제 도입, 국제자유도시와 제주특별법 개정 등에 대한 자유 토론을 진행했다.

 간담회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및 각 실·국장 9명과 박외순, 이양신 연대회의 공동대표 등 도내 11개 시민사회단체 대표가 참석했으며, 연대회의의 의제별 제안 설명에 오 지사가 답변하고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오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연대회의는 제주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역할을 하고 도정과 공공기관에 대한 감시와 견제로 더 건강한 지역사회로 나아가는 토대를 마련해주고 있다”며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해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 지속적인 간담회를 통해 의견 차이를 좁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양신 연대회의 상임공동대표는 “지난 7년 동안 소통이 없어 도정과 도민 간, 도민과 도민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며 “오늘 간담회가 도민의 요구를 세밀하게 들여다보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연대회의는 제주 제2공항과 관련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서 검토 과정에 제주도가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국토교통부가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을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제주도가 강력히 항의할 것을 요구했다.

 또 제주형 행정체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공론화 추진 연구용역과 도민 의견수렴 과정에서 객관성, 중립성, 공정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추진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고, 국제자유도시와 제주특별법 개정과 관련해서는 변화하는 시대상을 반영한 국제자유도시 비전 검토 및 타 특별자치도 출범에 따른 제주특별자치도의 위상 강화 및 자치권 보장을 위한 제주특별법 전면 개정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허영형 기자 hyh8033@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