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삼매봉 밸리스파 제주 1호 보양온천 지정···전국 9번째

기사승인 2024.02.01  18:43:45

공유
default_news_ad1

- 온천시설 행정안전부 심사 통과

   
▲ 제주 1호 보양온천으로 지정된 '삼매봉 밸리스파 보양온천(오레브 핫 스프링 앤 스파)' 바데풀. 제주도 제공

[제주신문=최지희 기자] 

제주도 서귀포시 삼매봉 유원지 내 ‘삼매봉 밸리스파 보양 온천(오레브 핫 스프링 앤 스파)’이 전국 9번째이자 제주 1호 보양온천으로 지정됐다.

1일 제주도에 따르면 ‘보양 온천’은 온천수 온도·성분 등이 우수하고 주변 환경이 양호해 온천을 통한 국민의 건강 증진 및 심신 요양에 적합하다고 인정된 온천으로서 행정안전부 장관 승인을 거쳐 시도지사가 지정·고시한다.

보양 온천으로 지정되려면 온천수 온도가 35도 이상이거나, 25도 이상이면서 유황·탄산 등 인체에 유익한 성분이 함유돼 있어야 한다.

또한 건강시설·온천욕장·찜질방 등 기본시설뿐만 아니라 숙박시설·경관 등 행안부가 정한 보양온천 지정 기준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삼매봉 보양온천은 전국 보양온천 중 유리탄산 성분 온천수로 유일하고, 제주의 청정 자연환경과 올레7길, 외돌계 등 주변의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된 장점이 높이 평가됐다.

강애숙 제주도 기후환경국장은 “‘제주 1호’ 보양온천 지정이 제주 물의 가치를 높이고 나아가 국민 건강과 의료를 접목한 웰니스 관광 중심지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최지희 기자 jjihi@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