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곶자왈 난개발 차단 탄력 전망

기사승인 2019.07.18  16:06:18

공유
default_news_ad1

- 법원, 곶자왈 건축불허가 처분은 ‘정당’
서귀포시 “토지 쪼개기에 따른 난개발 방지할 것”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김용덕 기자] 곶자왈(지하수보전2등급)지역 건축불허가처분 및 사도개설불허가처분에 대한 행정 소송에서 법원이 서귀포시의 손을 들어주면서 ‘곶자왈 지역 난개발 차단’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제주지방법원 제1행정부(재판장 강재원 부장판사)는 지난 10일 서귀포시를 상대로 제기한 건축불허가처분취소청구와 사도개설 불허가처분취소청구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서귀포시는 소속 공무원인 임기제 6급 이지원변호사(기획예산과)를 필두로 사도개설 및 건축허가 분야 공무원들이 직접 소송을 수행했다.

사도개설신청부지를 포함한 건축허가 신청 부지는 모두 곶자왈로 행정시스템(GIS)에 표기돼 관리하고 있다.
 
곶자왈보전조례도 곶자왈이 용암류가 만들어낸 불규칙한 암괴지대임을 명시했고 특이한 식생이 존재하지 않더라도 곶자왈인 점을 부정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시는 곶자왈 특성상 지하수 오염취약성이 높아 생활하수도 도시계획조례에서 엄격한 기준에 따라 허가하는 점, 사도개설허가의 경우 놓고 행위제한 가부를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신청대상지에 대한 목적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하는 점을 주장, 건축불허가처분과 사도개설불허가처분이 위법하지 않다고 항변했다.

법원은 이 같은 서귀포시 주장을 받아들이면서 ▲제주특별자치도가 객관적으로 보이는 조사 등을 통해 투수성 지질요소를 기준으로 종전부터 일정한 지역을 곶자왈로 파악해 왔던 사실과 ▲지질학적 요소에 따른 구분에 상당한 근거가 있다는 점을 들어  제주도에서 큰 중요성을 갖는 (곶자왈이) 지하수 보전에 적합하다고 판시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법원이 곶자왈 보호지역과 곶자왈을 구별해 판결한 첫 번째 판결로 큰 의미가 있다”고 전제 “현재 곶자왈이 토지이용계획확인원에는 표기되지 않더라도 지하수보전등급은 표기되고 있는 만큼 지하수보전 2등급에 해당하면 곶자왈, 기생화산, 스코리아층에 해당하는 점을 확인해 개발행위에 참고해야 할 것”이라며 “토지 쪼개기에 따른 난개발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력 집중 및 곶자왈(지하수보전2등급) 보호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덕 기자 kydjeju@jejupre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