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영산' 한라산 구체적 형성과정 밝혀지나

기사승인 2019.03.25  18:13:0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최종 단계 돌입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가 최종 단계에 돌입했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최종 4차년도 착수보고회를 26일 오후 3시부터 한라수목원 생태학습관 시청각실에서 개최한다.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는 문화재청 예산을 지원 받아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개년간 추진하는 학술조사 사업이다. 

올해 조사연구 지역은 한라산천연보호구역 남서부지역(입석오름~만세동산 구간)으로, 약 9개월에 걸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수행한다. 

연구대상 지역인 한라산 남서부지역에는 영실을 비롯해 윗세오름, 모세왓 등 빼어난 자연경관과 독특한 자연자원이 분포한다.

올해 연구에서는 지형·지질, 동·식물 기초조사를 비롯해, 기존에 구축한 수치화된 지형자료와 과거 항공사진 자료 비교를 통한 지형침식 변화, 식생변화, 한라산 고지대 일사량 특성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2016년 백록담, 2017년 물장오리, 2018년 사라오름에 이어 올해는 논고악 산정호수 퇴적층을 시추·채취할 예정이다.

지금까지의 1~3차년에 걸친 조사연구 결과는 4차년도 연구용역이 완료되는 11월 말께 종합 정리해 최종종합보고서로 발간할 예정이다.

세계유산본부 관계자는 “4개년에 걸쳐 구역별로 나뉘어 진행된 지질조사 및 화산연대측정 결과가 종합 정리되면, 제주의 상징인 한라산의 형성과정이 구체적으로 밝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유산본부는 지난 3개년에 걸친 조사로, 한라산천연보호구역 전역에 대한 수치화된 지형정보 자료를 구축해 장기적 지형 모니터링의 절대적 기준을 마련했다. 또, 백록담 퇴적층 시추를 통해 백록담의 형성시기를 최초로 구명했다.

특히, 사라오름 등 산정분화구 퇴적층 시추 및 고기후 연구를 통해 제주도 고기후 변화를 밝혀나가고 있으며, 그동안 한반도에서는 백두산에만 분포하는 암석으로 알려졌던 코멘다이트라를 한라산 일대에서 최초 확인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라산 동릉부 탐방로 인근 낙석위험 지대를 사전에 인지하고 제거될 수 있도록 관련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등 탐방객의 안전에도 기여한 바 있다.

허영형 기자 hyh8033@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