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지역화폐인데 전자 발행만...노인들은 어쩌라고

기사승인 2020.08.05  17:32:4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윤승빈 기자]
도의회 긴급 현안보고...지폐형 발행 중단 알려져
취약층 접근성 문제 불거져...“병행 발행 필요하다”
사업에 ‘뉴딜’만 붙이는 제주...‘그림의 떡’ 지적도


오는 10월 발행을 앞둔 ‘제주형 지역화폐’가 카드·모바일 형태로만 유통되면서 고령층의 접근성 문제가 불거졌다. 제주형 지역화폐가 발행되면 기존 지폐형인 ‘제주사랑 상품권’이 사라지게 되면서 다양한 계층의 접근성을 떨어트린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는 5일 제주도로부터 긴급 현안보고를 받고 제주형 지역화폐가 다양한 계층에서 접근할 수 있도록 지폐형도 병행 유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제주형 지역화폐 발행에 따라 기존 지폐형으로 발행되던 제주사랑 상품권 발행이 중단된다는 사실이 이날 현안보고에서 알려졌기 때문이다. 올해 제주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는 150억원이다.

고태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아라동)은 “지역화폐가 전자화폐로만 발행되면 노인 등 전통시장 이용객들이 불편한 상황이 생길 것”이라며 “접근성을 위한 종이상품권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강성균 의원(더불어민주당, 애월읍)도 “지역화폐를 모바일과 카드로만 발급하겠다는 것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을 위한다는 발행 목표와도 역행한다”며 “종이화폐 발행을 반드시 생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손영준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전자 지역화폐 발행시 종이상품권 이용 계층의 어려움은 예상하고 있다”며 “종이상품권의 편의성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안보고에서는 제주형 뉴딜 사업 발굴 문제도 불거졌다.

송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원읍)은 “정부가 160조원 규모의 한국형 뉴딜 사업 구상을 발표했는데, 제주 지방 재정에는 여기에 매칭할 여력이 없다. 그림의 떡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정부가 발표한 뉴딜은 전 분야에 걸쳐 이뤄져야 한다. 모든 부서에서 적용돼야 하는 것”이라며 제주형 뉴딜 사업 발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길호 위원장도 “지금까지 추진해오던 사업에 ‘뉴딜’만 붙이는 것 같다”며 “이런 관행을 버리지 않으면 정부를 설득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성 도 기획조정실장은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서 추진할 것이지만,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지역 사회에 파급효과가 큰 사업을 위주로 사업을 적극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최대한 정보를 수집하며 제주에 맞는 사업을 발굴, 이달 중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외에도 이날 현안보고에서는 항공물류비 인상에 따른 분야별 대응 방안, 장마로 인한 농작물 피해 상황 및 지원 대책 등에 대한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윤승빈 기자 sb@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