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작은 것부터 실천하는 청렴

기사승인 2020.07.09  17:32:13

공유
default_news_ad1
   
 

 공직생활을 하면서 수없이 보고 듣고 배운 것은 ‘청렴’이다. 그만큼 청렴은 시대와 지역을 불문하고 가장 중요시되고 꼭 필요한 존재이며, 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가장 기본적인 도리다.

 국어사전에는 ‘청렴’이란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이라고 정의돼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보통 청렴이라고 하면 공직자의 비리와 부정부패를 먼저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뇌물이나 청탁을 받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 청렴하다고 볼 수 있을까.

 우리는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도민들의 입장에서 공직사회를 바라볼 수 있는 시각을 가져야 한다. 과거에는 도민들이 청렴에 대해 공직사회가 단순히 비리와 부정부패를 저지르지 않는 행동에만 국한해 생각했다면, 지금은 더 나아가 공직자로서 기본자세와 친절을 실천하는 그 이상의 것을 기대하고 있다.

 공직자로서 우리는 청렴을 위해 나부터, 그리고 작은 것부터 하나하나 조금씩 실천해야 한다. 자신이 맡은 일에 대해서 투명하고 정직하게 처리하고 항상 밝은 미소와 함께 웃으며 민원인을 맞이하며 친절하게 안내해야 한다. 이러한 자세를 기반으로 세워진 청렴은 행정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신뢰로 이어져 공직자로서 당당하고 떳떳할 수 있는 힘을 가질 것이다.

 공직생활에 첫 발걸음을 내딛었을 때 ‘도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성실하고 청렴한 공무원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던 내 모습이 떠오르며 첫 출근한 날의 마음과 지금의 마음이 같은가 자신을 되돌아보며 반성을 하게 된다.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내가 솔선수범해 작은 것부터 노력한다면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에 한걸음 더 가까워질 것이다.

이정림 이호동 주민자치팀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