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동물테마파크 사업 ‘환경평가 재심의’ 쟁점

기사승인 2019.07.17  18:16:58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의회 제안에도 사업자 측 사실상 거부
부대조건 ‘상생’ 방안 마련 가능성 의문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윤승빈 기자] 찬반논란이 극심한 제주동물테마파크사업의 쟁점으로 ‘환경영향평가’ 재심의 여부가 떠오르고 있다.

17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제주동물테마파크는 조천읍 선흘리 일대에서 58만㎡규모로 주친되는 대규모 개발사업이다.

동물 관람 시설과 숙박시설, 동물병원 등을 조성하는데, 곶자왈 일대에 조성되다보니 환경단체의 반발이 만만치 않다. 반면 일부 주민들은 마을의 발전을 위해 이 사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찬반논란 만큼이나 뜨거운 것이 환경영향평가 재심의 여부다.

제주동물테마파크는 2007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동물테마파크 측은 환경영향평가를 받은 뒤 공사를 시작했지만, 재정난 등의 이유로 공사를 중단했다. 이어 대명그룹이 사업 법인을 인수해 2017년 12월 공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6년 11개월만에 공사를 재개했다는 점이 기폭이 돼 갈등을 낳았다. 대명그룹이 공사 중단 후 7년이 지나면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받아야 한다는 규정을 피하기 위해 교묘하게 6년 11개월만에 공사를 재개했다는 주장이다.

그러던 중 제주도가 동물테마파크 환경영향평가 변경승인에 대한 심의를 조건부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반발이 확산됐다. 조건 사항은 주민 상생방안 구체화와 교래곶자왈부터 민오름까지의 생태축 보전, 동물별 분뇨 발생·처리계획 등이다.

환경영향평가 재심의에 대한 논란이 뜨거운 사이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는 해당 사업부지를 찾아 행정사무조사에 착수했다. 이 자리에서 특위는 대명 측에 환경영향평가 재심의를 제안했다.

하지만 대명 측은 “절차상 문제 없다”라는 반응만 내놓고 있다. 사실상 환경영향평가 재심의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대 측이 요구하는 환경영향평가 재심의가 불투명해지면서, 제주동물테마파크를 둘러싼 갈등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변경승인의 부대조건인 ‘상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

윤승빈 기자 sb@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