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명품 가자미 ‘범가자미’ 양식 가능성 열려

기사승인 2019.07.11  18:47:45

공유
default_news_ad1

- 도 해양수산연구원, 수정란 생산 성공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가자미과 어류 중 최고 명품으로 취급 받는 ‘범가자미’ 양식 가능성이 열렸다.

범가자미는 줄가자미, 노랑가자미와 함께 최고급 가자미류 중 하나로 손꼽히는 어종으로 서해와 남해에 주로 서식하나, 자원감소로 어획량이 적어 고가에 거래되는 희귀종이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올해 사육중인 어미를 이용해 성 성숙 유도기법에 의한 수정란 생산에 성공하며 범가자미의 양식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범가자미 인공 수정란은 수온조절과 호르몬 투여를 통해 생산이 가능했으며, 본격적인 양식을 위해서는 부화율 상승과 초기 사육 매뉴얼 적립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남아 있다.

해양수산연구원 관계자는 “지하해수를 활용한 새로운 품종개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수산연구원은 범가자미와 함께 유럽산 광어의 일종인 터봇의 인공 수정란 생산 연구도 동시 추진하고 있다.

터봇은 연중 일정 수온을 유지해야 한다는 특징이 있어 지하해수를 활용할 수 있는 제주에서만 사육이 가능해, 향후 제주도 특산 양식품종으로 충분한 가치가 있을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허영형 기자 hyh8033@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