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라온프라이빗타운 입주민·관리업체 '갈등'

기사승인 2019.05.22  18:28:42

공유
default_news_ad1

- 22일 시청서 시위..."관리비 횡령 방조, 공무원 파면" 등 요구
라온레저, "운영위원회 합리적 협의"...문제제기 일축

   
▲ 22일 오전 라온프라이빗타운 운영위원회 회원들이 시청 본관에 항의 방문하는 모습.

[제주신문=임청하 기자] 제주시 한림읍에 있는 콘도시설 라온프라이빗타운의 입주민들이 관리업체에 대한 불만을 항의하기 위해 22일 오전 제주시청 본관에서 시위를 벌였다.

라온프라이빗타운 입주민들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는 이날 오전 시청에 항의 방문하고 관리업체인 라온레저의 관광사업자 등록취소, 시청 관련부서 소속 공무원의 파면 등을 요구했다.

김애란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관광진흥법상 콘도 분양 시 가족만을 대상으로 객실을 분양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라온레저는 법령을 위반해 가족을 대상으로 객실당 2구좌를 분양했다”며 “이는 명백한 법령 위반으로 해당 공무원의 방조와 묵인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또 “라온레저는 지난해 5월부터 공동관리비에서 결제되는 체크카드를 2명의 운영위원이 공동 소지하도록 제공해 이들의 교통비, 식사비, 유흥비 등으로 횡령할 수 있도록 방조하는 등 관리자로서의 의무를 위반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라온레저가 2012년부터 매년 360만원의 공동관리비를 징수하다가 2015년, 라온프라이빗타운과 호텔의 사업자를 분리하면서 일방적으로 60만원을 추가 징수했다”며 “이에 반발한 회원들이 회계 장부를 조사해 공동관리비 일부가 라온레저의 호텔 운영비로 적용됐음을 확인했으나 이중 극히 일부만 반환받았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운영위원회는 다목적홀 불법 등기, 공동관리비 부담, 명의개서료 반환, 운영위원장 직인 임의변경, 라온프라이빗타운 관리 부실, 위탁관리 약속 위반 등을 제기했다.

한편 라온레저 측은 이날 오후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라온프라이빗타운에는 협의기구로서 적법한 운영위원회가 존재하고 있다”며 ”회사는 운영위원회와 합리적으로 협의를 통해 의사결정을 하고 있다”고 운영위원회의 문제제기를 일축했다.

임청하 기자 purenmul@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