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亞 관광대표 6개 지방정부 '질적 관광' 공유

기사승인 2019.05.22  18:07:37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발리 등 ITOP 포럼, 29일 ICC제주서 개최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아시아 관광을 대표하는 6개 지방정부가 제주에서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제주도는 2019년 섬관광정책(이하 ITOP) 포럼 국제 정책세미나가 오는 29일 오후 3시 20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지역주민과 관광객 모두를 위한 지역관광 활성화’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ITOP 포럼 회원지역인 제주도, 인도네시아 발리주, 일본 오키나와현, 말레이시아 페낭주, 태국 푸켓주, 스리랑카 남부주 등 아시아 관광을 대표하는 6개 지방정부에서 참가한다.

국제 정책세미나에서는 각국의 사례발표를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도는 개별관광객을 중심으로 한 제주 관광의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를 소개한다.

특히 기업체 위주의 저가관광을 개선하기 위해 질적 관광의 관점에서 지역 낙수효과를 높이는 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하며, 에코파티 등 지역관광의 주요 사례와 개선방안을 공유한다.

인도네시아 발리주는 타나롯 사원, 판다와 해변 등의 사례를 중심으로 지역사회의 특성을 보전하는 동시에 상향식 관광개발 방향을 제시한다. 이를 토대로 관광수익의 지역사회 환원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설명할 계획이다.

일본 오키나와현에서는 오키나와에서 태동한 가라테를 콘텐츠로 하는 스포츠 관광상품 개발과 마케팅에 대해 비중 있게 다룬다. 해외 인적 네트워크 구축, 386개의 가라테관련 유적 정비 등의 연계사업도 거론된다.

말레이시아 페낭주는 자연의 지속가능성, 지역사회 연계, 경제적가치 창출, 지역주민 자율권 보장 등의 지역관광의 방향성을 토대로 홈스테이 프로그램 등 성공사례를 발표한다.

태국 푸켓주는 지난 3년간 푸켓 올드타운 개발을 사례로 들며, 지역사회에 의한 경영, 사회경제와 삶의 질 관리, 문화유산 보존 및 홍보, 서비스와 안전성 등의 관점에서 지역관광을 다룰 계획이다.

스리랑카 남부주는 지역의 사회문화적 진정성과 고유성에 대한 존중, 문화유산 및 생활방식의 전통적 가치 보전, 상호문화적 이해와 포용 등의 시각에서 생태관광 등의 사례를 제시한다.

허영형 기자 hyh8033@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