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행사의 여왕 5월, 청렴주의보 발령

기사승인 2019.05.16  18:22:28

공유
default_news_ad1
   
 

 5월의 신부, 가정의 달 등 5월을 지칭하는 표현이 많은 만큼 각종 행사들로 사무실 달력은 빽빽하다. 행사에는 사람이 모이고 사람이 모이면 이런 저런 말들이 오간다. 송산동주민센터에서 근무한 지도 어언 1년 8개월이 지나다보니 제법 아는 얼굴들이 많아졌다.

 간혹 어르신들이 “날도 더운데 고생이 많다”라며 격려해주실 때 나도 모르게 불안감을 느끼게 된다. 격려인사 끝에는 “○○ 일자리 신청했는데 어떻게 잘 좀 해보라”등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던지시는 한 마디가 있기 때문이다. 이때는 네 글자로 딱 잘라 말씀드린다. “안 됩니다”

 정부가 발표한 9대 생활 속 적폐 중 하나가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이다. 농담 반, 진담 반의 한 마디라도 이 범주 안에 속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나에게는 권한도 없을뿐더러 부정과 반칙을 저지를 마음은 더욱이 없다.

 인간관계에서 두 눈을 똑바로 쳐다보며 부정적인 말을 하는 것은 쉽지 않다.친절 스마일 배지를 공무원증에 달고 “No!”를 외치는 것은 더욱 어렵지만 청렴을 위해 다시 한 번 크게 외친다.

 공정성을 잃으면 공익이 무너진다. 공익은 개인의 이익이 아니라 사회구성원 전체의 이익으로 우리 모두가 함께 지켜야 할 가치이다. 만약 동 주민센터를 찾았을 때 “No!”를 들었던 경험이 있다면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라고 좋게 생각해주셨으면 한다.

 행사의 여왕 5월에도 우리 공무원들의 청렴을 위한 “No!”의 외침은 계속돼야 할 것이다.

오지영 송산동 복지환경팀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