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영리병원' 없는 헬스타운 조성 방향 '주목'

기사승인 2019.04.18  17:45:11

공유
default_news_ad1

- 도, 녹지측 제기 소송전 집중...협의 통해 해법 모색도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녹지국제병원에 개설 허가 취소에 따른 후속조치 방향이 주목되고 있다.

제주도는 우선 녹지측과의 소송전에 집중하는 한편 사업자·투자자와의 협의를 통해 공공병원 전환을 포함한 병원 건물활용 방안, 채용직원 거취 문제 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방침을 세웠다. 현재까지 구체적 후속 대책에 대한 계획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사업자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녹지병원 허가 취소와는 별개로 제주헬스케어타운 사업 정상화에 힘을 쏟는 모양새다.

헬스케어타운은 녹지그룹이 1조 5674억원을 들여 서귀포시 토평동과 동홍동 일원 153만9013㎡ 부지에 녹지국제병원을 비롯해 휴양콘도미니엄과 호텔·워터파크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2012년 10월 착공해 당초 2018년 완공할 예정이었지만 중국 외환관리국의 외환정책으로 투자비 투입이 지연되면서 공사가 중단된 상황이다.

지난 11일 문대림 이사장이 제주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상하이 녹지그룹 본사에서 장옥량 녹지그룹 총재와 면담을 진행, 제주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의했지만 가시화된 성과 없이 마무리됐다. 

최근 지역주민들이 헬스케어타운 사업 추진사업이 중단될 경우 토지 반환소송을 제기하겠다고 예고하고 있어 헬스케어타운 정상화를 위한 움직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임에 따라 결국 산적한 과제 해결을 위해 제안된 제주도·JDC·보건복지부·녹지그룹 4자간 협의체 구성이 이뤄질지가 관심사로 떠오른다. 

이와관련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개인방송 ‘원더풀TV’에서 “녹지병원 개설허가 취소 이후 앞으로 허가 취소에 대한 소송 등 무거운 짐을 안게 됐고 손해배상, 투자자 신뢰, JDC가 진행하는 제주헬스케어타운 사업 정상 추진이라는 더 큰 문제가 제기됐다”며 녹지국제병원 문제가 대한민국의 의료, 미래 산업 등과 연계돼 있기 때문에 정부의 협력도 필요하다고 피력하기도 했다.

허영형 기자 hyh8033@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