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맑고 깨끗한 관리, 청백리(淸白吏)

기사승인 2019.04.15  19:02:38

공유
default_news_ad1
   
 

 ‘청백리’란 관직 수행 능력과 청렴·근검·도덕·경효·인의 등의 덕목을 겸비한 조선시대의 이상적인 관료상으로, 의정부에서 뽑은 관직자에게 주어진 호칭이다. 즉 청백리는 마음이 청렴하고 결백한 관리를 가리키는 말로서 탐관오리와는 확연히 구분되는 단어다. 이런 훌륭한 관직자를 일컬어 살아서는 염근리, 죽어서는 청백리라 한다.

 2018년 부패인식지수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전년 대비 3점이 오른 57점으로 역대 최고점수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으로 OECD 평균(68.1점)에는 미치지 못하며 36개 OECD 가입국 중 30위에 그쳤다.

 부패 없는 청렴한 공직사회를 어떻게 하면 실현할 수 있을까? 나는 이 정답을 ‘청백리 정신’에서 찾고자 한다. 청백리에 대한 관념에는 단순히 품성만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정사에 대한 근면성이 포함 돼 있다. 즉 청백리 정신은 소극적 의미인 부패하지 않은 관리가 아닌 적극적인 의미가 담긴 맑고 깨끗한 관리를 뜻한다.

 예로부터 이토록 중시해왔던 청렴은 지금도, 그리고 다가올 미래에도 공직자를 비롯한 모든 이들에게 귀감이 된다. 염근리, 청백리가 되는 것은 공직자에게 그만한 명예가 또 없을 것이다.

 현재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부패는 하루아침에 해소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현대 공직자들도 청백리 정신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보고 우리 주위의 청백리들의 청렴 정신을 이어받는다면 더욱 청렴한 공직사회, 나아가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박경혜 서귀포시 세무과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