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제주산지 태양광발전 득보다 실 많다

기사승인 2019.04.09  17:42:3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주도의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계획은 신·재생 에너지화를 전제로 하고 있다. 화석연료 사용으로 인해 지구온난화가 심각해지면서 전 세계가 전력의 신·재생 에너지화를 추구하고 있다. 원희룡 도정의 역점사업인 ‘탄소 없는 섬’ 역시 이에 부응한 것으로 미래세대를 위해 필요하다.

 하지만 대부분 신·재생 에너지사업은 환경 훼손과 파괴를 초래한다. 특히 원시적 자연환경을 유지해야 할 제주도의 입장에서 다른 지방처럼 카본프리 사업을 일반화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물론 휘발유와 경유 사용 차동차를 전기차나 수소차로 교체하는 사업은 크게 환영할 일이다. 요즘처럼 극성을 부리는 미세먼지의 획기적인 저감에도 큰 도움이 된다.

 문제는 풍력발전과 태양광발전이다. 도내 육상과 해상 곳곳에 풍력발전기가 들어서 상당한 몫의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으나 제주의 최대 가치인 아름다운 자연환경과는 역행하고 있다. 다른 지방과 연결한 해저송전과 도내 화력발전에 의존한 전력의 자체 생산에 일정부분 기여하고 있다하나 수려한 자연환경을 통해 얻는 이득보다 더 클 수는 없다.

 더구나 태양광발전은 제주에 적합하지 않은 사업이다. 그나마 환경을 덜 훼손하는 풍력발전과 달리 태양광발전은 산지와 감귤원의 나무을 베어내고 설치한다. 3년새 마라도 면적의 4배나 되는 135ha의 산지가 태양광발전 시설로 훼손됐다. 이로 인해 무참히 잘려나간 나무도 1만6800여 그루에 이른다. 더욱이 제주의 산림은 수년 동안 재선충에 감염된 소나무 수백만 그루가 잘려나가면서 민둥산이 돼 가고 있다.

 원 도정은 산지와 감귤원을 이용한 태양광발전 시설사업을 이쯤에서 끝내야 한다. 자연이 훼손된 제주는 제주가 아니다. 태양광발전으로 얻는 이득보다 자연훼손으로 인한 손실이 더 크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 원 도정 뿐아니라 임시회기 중인 제주도의회도 태양광발전 사업의 중단을 주요 안건으로 다뤄야 한다.

제주신문 jejupress@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