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우도 국립공원 지정, 도정·주민 ‘동상이몽’

기사승인 2019.02.19  18:38:27

공유
default_news_ad1

- 저지위 “주민 숙원 사업 케이블 카 먼저”vs제주도 “달라질 거 없다”
우도 일부주민들 17일 오영훈 국회의원 사무실 방문…탄원서 전달

   
▲ 우도해양국립공원저지위원회가 17일 지역구 국회의원인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실을 방문해 오 의원과 박원철 제주도의원에게 해양국립공원 지정 반대 1029명의 서명과 탄원서를 전달했다.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주시 우도 주민들이 해양국립공원 지정에 반대하며 ‘케이블카 설치’,‘연륙교 설치’, ‘해저터널’ 등 주민숙원사업을 제시하고 나섰다.

우도해양국립공원저지위원회는 17일 지역구 국회의원인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실을 방문해 오 의원과 박원철 제주도의원에게 해양국립공원 지정 반대 1029명의 서명과 탄원서를 전달했다.

이날 방문에는 우도해양국립공원저지위원장, 우도연합청년회장 등 10명이 참여했다.

저지위는 “우도해양국립공원을 올해 안에 지정하면 각종 규제가 많은 자연공원법 적용으로 우도의 인프라 구축을 할 수 없고 관광객 접근성에 문제가 생긴다”며 “주민들의 복지와 편리함이 미흡한 상태여서 주민 숙원 사업들 중 진행중인 것들을 모두 포기해야 한다”고 반대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진행중인 주민숙원 사업으로 제주 본섬과 우도를 연결하는 케이블카 설치, 해안도로 모노레일 설치, 본섬과 우도를 연결하는 연륙교 설치,본섬과 우도를 연결하는 해저터널 조성, 해중전망대 설치 등을 꼽았다.

주민편의시설로 우도종합병원, 우도방송국, 우도영화관, 소각장 현대화 및 해수사우나 등도 제시했다.

그러면서 “기반시설과 편의시설이 모두 갖춰진 후에 우도해양국립공원 지정을 생각해보겠다”며 “국립공원을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니며 지금은 지정할 시기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도해상국립공원 지정 연기나 보류를 촉구한다”며 “향후 도의회 반대 청원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우도 주변 해양은 도립공원으로 지정돼 있는 상태다.

도는 환경부와 함께 국립공원 확대 지정을 추진, 한라산국립공원을 중심으로 현재 153㎢인 국립공원 구역을 오름과 곶자왈, 해양 등까지 포함해 673㎢로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저지위의 지정 연기·보류에 대해 도 관계자는 “우도 해양도립공원 등을 국립공원으로 격상하는 것은 맞지만, 도립공원이든 국립공원이든 똑같이 자연공원법의 적용을 받기 때문에 기존과 달라질게 없다”며 “공원 지정은 추가 규제가 아니므로 재산권 침해가 없다”고 밝혔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