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동시조합장선거 비방·혼탁 얼룩 ‘비상’

기사승인 2019.02.12  18:08:26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감협 전 지점에 출마 예정 조합장 비방 편지 배달
경찰, 수사 착수...제주지검 등 선거전담반 비상 가동

   
▲ 지난달 30일 제주감협 모 지점으로 배달된 비방편지.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오는 3월 13일 실시되는 제2회 전국 동시조합장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으면서 제주지역에서도 혼탁 양상이 전개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도내 농축협과 수협, 산림조합 등의 출마예상 후보군이 사실상 확정, ‘대진표’가 가시화되면서 특정 후보를 겨냥해 비방하는 편지가 배달돼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12일 제주감귤농협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이 조합의 한 지점에 현직 조합장을 겨냥한 원색적인 비방편지가 배달됐다. 직원들 앞으로 보낸 A4 용지 한 장 짜리 편지에는 직원 뿐 아니라 조합원이면 어렵지 않게 추측할 수 있는 내용으로 가득했다.

편지에는 “꼴에 농학박사라고 떠들고 다니나 실속이 없다”, “고집만 피우고 본인은 박사라고 하며 다른 사람들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완전 무시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특정인의 가정사까지 언급하며 ‘육두문자’를 곁들어 비방했다.

편지 겉봉에는 받는사람과 보내는사람 주소가 모두 같았으며 보내는사람의 이름은 가상으로 썼다. 보낸 사람은 누군지 알 수 없지만, 내용에 언급된 인물은 누구인지 추정할 수 있게 편지를 맺었다.

지난 1일 편지를 전해받은 김용호 조합장은 이날 오후 서귀포경찰서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김 조합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현재까지 편지가 배달된 지점은 6곳이다. 아마 제주감협 모든 지점에 편지를 보낸 것 같다”며 “경찰 수사를 통해 편지를 보낸 사람을 꼭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감협 조합장 선거에는 현재까지 김 조합장을 포함해 전직 임원 등 3명이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한편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14일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제주시지역 A조합의 조합장선거 입후보 예정자 B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B씨는 지난해 12월 본인의 업적을 홍보하는 인쇄물을 대량 제작해 조합원들에게 우편으로 발송하는 등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선거운동은 후보자 등록 마감일 다음 날부터 선거일 전날까지 특정 기간에만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조합장선거가 다가오면서 혼탁 조짐이 나타나자 제주지방검찰청은 12일 선거사범 대응 유간기관 협의회의를 개최했다.

검찰은 “최근 조합장선거 관련 고발 건이 총 5건 발생한 가운데 금품선거, 흑색선전, 조합임직원의 선거개입을 중점 단속·수사 대상 범죄로 선정하고, 수사역량을 집중해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며 “선거전담반 비상근무체제 가동 및 선거사범 신고센터 24시간 운영 등을 통해 깨끗한 선거문화 확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3월 13일 실시되는 전국 동시조합장선거에서 제주지역은 모두 32곳(지역농협 19곳, 단위농협 1곳, 축협 3곳, 수협 7곳, 산림조합 2곳)의 조합장을 선출한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