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온(溫)맵시를 통한 저탄소 생활 실천하자

기사승인 2019.02.12  17:42:02

공유
default_news_ad1
   
 

 요즘 추워진 겨울날씨로 인해 가정 등에서 난방 사용량 증가로 에너지 소모량 및 온실가스 배출량은 급증하고 있다. 이럴 때 일수록 온실가스 1인 1t 줄이기 운동의 일환인 온(溫)맵시 운동이 필요하다

 온(溫)맵시란 한자로 따뜻할 온(溫)과 모양새를 뜻하는 순 우리말인 맵시의 합성어로 편안하고 따뜻하며, 건강, 패션까지 고려한 옷차림으로 에너지 절약을 함으로써 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의 발생을 줄이자는 취지의 옷입기 방식이다.

 온(溫)맵시 생활 속 작은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은 ▲카디건, 스웨터, 조끼 등 옷 겹쳐 입기 ▲목도리, 모자, 부츠, 장갑, 보온력이 긴양말, 스타킹 등 겨울 소품 이용하기 ▲내복 입기 등이 있다. 이를 실천하면 체감온도를 2.4도 가량 높임으로써 몸의 면역력을 키우고 질병도 예방할 수 있는 효과가 있고 장기적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

 가정에서는 실내 난방온도를 18~20도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외출 시에 보일러를 외출모드로 설정하며 외부로 들어오는 찬 공기를 막아 집안의 따뜻함을 유지 할 수 있는 커튼, 블라인드 등을 설치함으로써 2~3도의 열손실을 방지할 수 있다. 습도가 높으면 온도가 급상승하기 때문에 가습기와 보일러를 동시에 틀면 따뜻함이 오래 지속된다. 그리고 정기적인 난방기 점검 및 관리 등이 필요하다.

 온도가 1도 낮아지면 7% 에너지가 절감된다.에너지를 절약하면서 건강하고 따뜻한 겨울을 지낼 수 있는 온(溫)맵시 운동은 지구 온난화 주범인 온실가스 발생량을 줄이는 녹색생활 실천운동 중 하나로서 누구든지 쉽게 참여할 수 있기에 많은 분들이 동참해 정착되기를 기대한다.

나의웅 서귀포시 녹색환경과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