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민주당 제주도당 당원명부 유출 ‘사실로’

기사승인 2019.02.12  17:34:15

공유
default_news_ad1

- 검찰, 명부 주고받은 2명 기소…최초유포자 못 밝혀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과정에서 제기된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다만 유출된 명부의 최초 유포자를 밝혀내지 못하면서 일부만 사법처리됐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최근 민주당 당원 A(47·여)씨와 전직 도의원 B(61·여)씨 등 2명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4월 당시 민주당 문대림 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자원봉사자로 근무하던 중 민주당 도당 당원명부 파일을 이메일을 통해 B씨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B씨는 도당 당원명부를 자신의 도의원 경선운동에 활용할 목적으로 제공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B씨는 경선에서 상대 후보에게 패해 공천받지 못했다.

검찰측은 “당원명부를 유출한 장소인 선거사무소와 이메일 등에 대한 압수수색까지 거쳤지만 당원명부 최초 유포자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물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A씨가 B씨에게 제공한 당원명부를 누구로부터 받았는지 끝까지 함구하면서 최초 유포자 등을 밝혀내지 못했다는게 검찰측의 주장이다.

한편 이번 수사는 민주당 권리당원 41명이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 지난해 4월 27일 제주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진행됐다.
이들은 “문대림 후보 공보물이 권리당원에게만 보내졌다”며 “당원명부가 특정후보에게 유출되지 않고서는 나타날 수 없는 일”이라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민주당 도지사 경선이 치러질 당시 김우남 예비후보도 7만여명의 당원명부 유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