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제주 봄꽃 평년보다 일찍 찾아온다

기사승인 2019.02.11  19:13:19

공유
default_news_ad1

- 153웨더, 개나리·진달래 개화시기 발표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올해 제주는 봄꽃이 평년보다 일찍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11일 민간기상업체 153웨더에 따르면 올해 제주지역 개나리 개화 시기는 3월15일로 평년보다 이틀 가량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진달래 개화 시기는 3월18일로 평년 3월29일과 비교해 무려 11일이나 일찍 찾아오겠다. 
개화가 절정에 달하는 시점은 일주일 후인 3월25일이다.

이는 봄꽃 개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2월 하순과 3월초 제주지역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개나리는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16일~24일, 중부지방은 3월25일~4월2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산간지방은 4월3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진달래의 경우 남부지방은 3월19일~27일, 중부지방은 3월28일~4월2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산간은 4월6일 이후 개화할 가능성이 높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