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쓰레기는 우리에게 필요한 자원

기사승인 2018.11.08  19:59:50

공유
default_news_ad1
   
 

 쓰레기라고 하면 누구나 더럽고 아무데도 쓸데없는 것, 버려지는 것, 폐기처분하는 것, 소각해서 없어지는 것으로 생각하고 아무데나 버려도 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아직까지도 그렇게 생활하고 있다.
 

제주도는 2006년 이후 이주열풍, 주택신축 등 급격한 인구증가로 클린하우스는 매일 넘쳐나고 주요도로, 공한지, 야산 등에도  TV, 컴퓨터, 냉장고, 페트병, 종이 등 다양하게 버려져 우리나라에서 가장 청정한 제주도를 쓰레기 섬으로 전락시키고 있다.


 최근의 폐기물 통계조사 결과에 따르면 쓰레기종량제 봉투 안에 재활용이 가능한 유용자원이 70% 이상 들어 있고 커피산업의 급격한 성장으로 1회용 컵 사용량이 급속히 늘고 있다고 한다.


 독일, 스웨덴, 네덜란드 등 유럽 선진국의 도시쓰레기 매립률은 0.4~4%정도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20% 정도에 이르고 있다.


 우리나라의 쓰레기 정책은 1990년대는 폐기물관리시대로 발생량 억제보다는 매립 등 안전한 처리를 목표로 시행해 왔다면 2000년대는 자원순환시대로 쓰레기 발생량억제, 재활용 등 자원순환으로 전환됐다. 2018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자원순환기본법으로 자원을 극대화하고 천연자원 투입을 최소화할 수 있는 순환형 경제시스템으로 전환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지난 2016년 12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도는 진작 시행되었더라면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사람들에 의해 사용되다가 버려지는 쓰레기는 수집, 재생 등을 거쳐 다시 사람들이 필요한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해 우리들이 삶속에 없어서는 안 될 필요한 자원이다.
 쓰레기는 우리들을 지켜주는 생명수라는 생각을 누구든지 가져야 할 것이며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도는 더 이상 늦기전에 빨리 반드시 정착되기를 기대한다.

현상철 도두동 주민센터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