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한라산천연보호구역 학술조사 3차년도 용역보고회

기사승인 2018.11.08  16:53:47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늘 오후 3시 한라수목우너 생태학습관 시청각실서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세계유산본부는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3차년도 용역보고회가 오늘 오후 3시부터 한라수목원 생태학습관 시청각실에서 개최된다.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는 문화재청 지원으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추진되는 학술조사 사업으로, 한라산천연보호구역 보존을 위해 지형?지질, 동식물, 기후 등 주요 영향인자에 대한 체계적 기초자료를 확보해 장기적 대응방안 수립의 학술적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올해 3차 년도 학술조사 용역(용역기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지난 3월에 시작돼 올해 12월 초까지 9개월 간 진행된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한라산 정상부 백록담 주변 지형에 대한 정밀지상라이다 측량 자료를 비롯해, 지형.지질, 동식물, 사라오름 퇴적층 분석을 통한 고기후 연구 등의 연구결과들이 보고될 예정이다.

이번 과업에서 수행된 백록담 주변 지형 정밀지상라이다 측량자료는 오차범위 ±5mm의 지형자료를 구축한 것으로, 풍화와 침식에 취약한 백록담 주변부 지형의 변화양상을 장기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준이 된다.

지형연구 분야에서는 돈내코 탐방로 주변 침식현황 및 한라산 남벽 구탐방로 구간에 대한 분석결과들이 보고된다.

이와 함께 동?식물 조사 분야에서는 한라산 남동부 지역의 식생 및 식물상, 거미류, 지렁이류, 토양미소동물, 버섯류 및 지의류, 방화곤충 등에 관한 기초적 연구결과들과 미기록.신종후보종들 보고와 함께, 사라오름 퇴적층 분석결과로는 과거 1만1000년 전부터 1500년 전까지의 비교적 가까운 과거 제주도 기후.환경 변화의 패턴 등이 보고될 예정이다.

특히, 1~2차년에 얻어진 백록담, 물자오리 퇴적층 분석결과와의 비교.통합된 보다 정교한 기후변화 자료가 소개된다.

도 관계자는 “세계유산본부는 제주의 상징인 한라산 보존은 물론, 그 가치를 발굴하고 널리 알리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기관”이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얻어진 기초자료들이 향후 한라산 보존관리에 널리 활용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걸친 다학제적인 연구에도 폭넓게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허영형 기자 hyh8033@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