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구급차는 택시가 아닙니다

기사승인 2018.10.11  17:49:13

공유
default_news_ad1
   
 

구급출동을 나가다 보면 여러 종류의 응급환자들을 만나볼 수 있다.  가슴통증을 호소하는 60대 남성, 가슴통증과 감별이 필요한 상복통, 뇌졸중 등 시간과의 싸움이 필요하며 신속하게 응급실로 내원하여 진료가 필요한 환자들이다.

현실은 어떤가?

현실은 가벼운 찰과상환자와 외상없이 술에 취해 비틀거리거나 토하는 환자등의 환자들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그리고 이런환자들이 해마다 늘고 있는게 사실이다.

소방청에서 제출한 최근 4년간 주취자 이송 현황에서 2014년에는 14명, 2015년 31명, 2016년 40명 등 점차 늘어나고 있다. 

또한 제주지역 구급차는 1대당 이송인원이 전국에서 8번째로 많은 구급활동을 했다. 이것은 특성상 병원까지의 거리가 멀다는 사실은 감안하면 공백 또한 많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정작 응급환자는 구급차량을 이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표선에서 제주대학교병원까지 환자를 이송하고 돌아오면 빨라야 한 시간 반 정도 소요 된다.  그러면 관내에 구급차가 없고 자차량을 이용하거나 다른 지역의 구급차량을 기다려야 하는 실정이다.  응급환자는 구급차량내에서 산소공급등 응급처치를 신속하게 받아야하나 불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은 언론홍보와 주민 교육등을 지속하며, 시민의식을 높이고, 구급차는 응급환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비응급환자는 자제해야 하며, 구급차량이 통과시 길을 터 주는 등 선진화된 모숩을 생각하며 발전해나가야 할 것이다.

김시홍 표선119센터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