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정전신고접수, ‘SNS’나 '앱’ 개발은 어떨까요

기사승인 2018.10.11  17:49:13

공유
default_news_ad1
   
 

올해 제주지역에는 제19호 태풍 솔릭과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1차 산업분야를 비롯해 주택침수, 정전 등 다양한 피해가 발생했다.

그 중에 정전피해를 살펴보면 제19호 태풍 솔릭의 경우에는 제주지역에만 6000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고,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경우에도 1000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 

아무리 대비를 잘한다고 하더라도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의 위력 앞에는 어쩔 수 없는 상황들이 발생하는데 정전도 그런 경우이기는 하다.

그런데 막상 정전이 됐을 경우 주민들이 한국전력공사에 신고를 하려고 해도 계속적인 피해접수로 인하여 전화통화가 되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르게 된다. 정전가구 입장에서는 피해접수도 접수이거니와 언제 복구가 될지 모르므로 답답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초래한다. 

이와 같은 상황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서 제주도에서 제19호 태풍 솔릭 이후에 도내 47개 읍면동사무소에 신고접수하면 읍면동에서 한전으로 팩스를 이용해 정전발생상황을 알리는 방법을 시행했다. 

하지만 이 방법도 좋은 방법이 되지는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첫째, 읍면동사무소도 함께 정전이나 통신이 단절되면 팩스는커녕 접수조차 받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된다. 

둘째. 책임 소재에 관한 문제가 있다. 한국전력공사의 고유 업무에 대해 공무원이 업무를 처리하는 것은 책임소재의 불명확으로 인한 법적다툼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다음과 같이 개선방법을 건의해 본다. 요즘과 같이 통신기기가 발전해 있는 상황에서 SNS를 활용해 정전접수를 받는 방법이나, 행안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생활안전신문고와 같은 앱을 개발, 실시간 접수와 복구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그렇게 한다면 정전가구 입장에서도 자신의 신고접수 상황이나 복구상황을 쉽게 알 수 있어 답답함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노력이 시민의 불편상황을 해소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맞춤형 서비스일 것으로 생각된다.
 

강창용 서귀포시 자치행정과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