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9월 24일 운세

기사승인 2018.09.20  19:21:42

공유
default_news_ad1
   
 

쥐띠

1936년 그동안 형상해 놓은 좋은 기반이 상실된다.

1948년 긴 고생 끝에 낙이 찾아온다.

1960년 자신의 의지나 판단에 바탕을 두고 일을 추진해야 한다.

1972년 머지않아 길운을 맞이하게 된다.

1984년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동안 신뢰를 얻는다

 

소띠

1937년 아직은 드러내 뜻을 피우기 힘든 시기다.

1949년 다소 과장된 배짱과 적극적 태도가 절실하다.

1961년 오늘 하루 일의 성패는 출발에 달렸다.

1973년 대부분의 상황이 호의를 비치지 않는다.

1985년 지나치면 아니함만 못한 결과를 초래한다.

 

호랑이띠

1938년 맑은 물이 진흙을 만나 더렵혀진다.

1950년 헤쳐 나가지 못할 역경은 주어지지 않는다.

1962년 보이지 않게 후원하고 지지하는 힘이 있다.

1974년 여러 가지 여건이 의욕을 뒷받침 해 주지 못한다.

1986년 성함이 지나쳐 쇠함이 극도로 달했다.

 

토끼띠

1939년 자신의 노력과 도움으로 주위 여건이 호전된다.

1951년 한때 곤란이 예상되나 거뜬히 헤쳐 나갈 수 있다.

1963년 서두르는 경향이 짙으니 더디더라도 매사에 신중하자.

1975년 다른 사람의 말에 현혹되면 손실을 초래한다.

1987년 실질적으로 소득이 많지 않은 운이다.

 

용띠

1940년 선의가 왜곡돼 오해를 살 수 있다.

1952년 계획하던 것들을 마무리하고 바깥으로 나가 적극적으로 행동하기 좋다.

1964년 커다란 혼란과 반전이 예상된다.

1976년 위태로운 상황이 예견된다.

1988년 철저한 계획과 타이밍을 노려 재물을 얻게 된다.

 

뱀띠

1941년 은밀한 내면의 세계를 다듬는 분야에 좋은 날이다.

1953년 유비무환이 필요한 하루다.

1965년 보다 적극적으로, 꼼꼼하게 대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1977년 기본적 일상에 최대한 충실하자.

1989년 좋은 문서를 쥐게 되는 운이다.

 

말띠

1942년 외부 일로 정신없으니 스케줄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1954년 처음과 끝의 운수 차이가 큰 하루다.

1966년 무난한 일 처리 요령이 필요하다.

1978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되 최종 결정의 주체는 자신임을 염두에 두자.

1990년 금전상의 문제로 고심이 있게 된다.

 

양띠

1943년 급조된 일 등으로 정체성을 잃을 수 있다.

1955년 허탈함을 느끼게 되기 쉬운 하루다.

1967년 지나친 욕심과 망설임은 기회를 앗아갈 수 있다.

1979년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야 하듯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

1991년 마음의 안정과 정서함양에 주의가 필요하다.

 

원숭이띠

1944년 화합의 운으로 큰 대과 없이 문제를 해결한다.

1956년 종일 여러 가지 문제로 시달리지만 오후 늦게 길운이 비춘다.

1968년 이제까지 쌓아온 노력이 눈에 띄는 성과로 돌아온다.

1980년 자칫 실속 없이 하루를 낭비하기 쉽다.

1992년 자신의 잠재능력이 빛을 발한다.

 

닭띠

1945년 현재 위치를 지키는 것이 가장 유리하다.

1957년 어떤 난관에 부딪혀도 동요되지 않도록 준비해야 한다.

1969년 자신의 노력과 재치로 상황을 반전시킨다.

1981년 몇 차례의 어려움과 위기가 당신을 기다린다.

1993년 조금 후퇴하고 물러서는 지혜가 필요하다.

 

개띠

1946년 상하가 호응하는 운으로 매사 무난하다.

1958년 그 어느 때보다도 동요되지 않는 침착함이 요구된다.

1970년 첫 단추를 잘못 꿰면 모든 일이 허사가 된다.

1982년 일의 시작은 아주 좋겠으나 마무리가 불안하다.

1994년 작은 일은 무난하나 그 외 일들은 처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돼지띠

1947년 노력해서 쌓은 내실은 훗날 든든한 기반이 된다.

1959년 유난히 일도 많고 탈도 많은 하루다.

1971년 자신을 낮추는 겸양의 지혜가 필요하다.

1983년 그동안 바빴던 일상이 편안한 하루를 맞는다. 1995년 일진이 사나운 날이니 처신에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신문 jejupress@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