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음식물 제공한 동창회원 고발

기사승인 2018.05.17  16:38:14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선관위, 특정 후보자나 정당에 기부행위 금지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해 동창회원 등에게 음식물 등을 제공한 혐의로 동창회장 A씨와 회원 B씨를 5월 17일 제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도선관위에 따르면 동창회장 A씨와 회원 B씨는 5월에 개최된 모 예비후보자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동창회원들을 참석하게 하고 개소식이 끝난 후 인근 식당에서 참석한 회원 등에게 식사와 주류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있다.

「공직선거법」제115조(제3자의 기부행위제한)에 따르면 누구든지 선거에 관해 후보자 또는 그 소속 정당을 위해 기부행위를 하거나 하게 할 수 없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일이 얼마 남지 않은 시기에 음식물 제공 행위가 발생한 데 대하여 우려를 표하고 ‘중대 선거범죄’와 ‘지역 토착형 불법 행위’에 대해서 신속하게 조사하고 엄중 조치하는 등 불법선거 근절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대 선거범죄는 공천 관련 금품수수 및 매수행위, 공무원의 선거관여행위, 가짜뉴스 등 비방·허위사실 공표행위이며 지역토착형 불법행위는  기부행위, 동창회·향우회·산악회 등 지역적 연고 단체의 선거관여행위, 지역세력과의 유착에 의한 불법조직 설치행위, 선거브로커 및 지역 언론(여론조사 포함)의 위법행위 등이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