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해안가 지하수 해수침투 원인 밝혀내야

기사승인 2018.05.16  17:12:2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주도가 서부 해안지역 지하수 침투 원인 분석에 들어갔다. 도는 13억원을 들여 2020년 3월까지 지하수 해수침투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서부(대정~한경) 유역의 해수침투에 대한 원인분석 및 적정관리 방안을 마련한다고 한다. 늦었지만 그나마 다행이다.

그 옛날 제주사람들은 해안가 바다에 가서 수영할라 치면 옷을 훌훌 벗고 바로 수영한 후 그 옆에 있는 시원한 지하수로 몸을 행궜다. 시원하기 그지없었다.

이런 추억이 있는 40~50대 초로의 신사들은 그랬던 해안가 지하수가 각종 개발로 없어지고 원형을 훼손당하는 걸 보면서 씁쓸하기만 할 것이다.

특히 해수침투는 지하수를 사용할 수 없다는 얘기다. 소중한 자원이랄 바닷가 지하수의 해수침투에 따른 그 영향이 매우 크다. 우선 해안가 농지에 가뭄시 사용했던 지하수는 이제 볼 수가 없을 정도다. 수영후 몸을 헹구었던 시절은 그야말로 ‘아 옛날이여“가 돼 버련다.

도는 이번 연구를 통해 염지하수 개발 이용 증가 및 가뭄에 의한 지하수 취수량 증가 등으로 인해 해안지역 염분증가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한다고 한다. 또 연지하수 및 지하수에 대한 적정 관리방안을 마련해 해수침투를 사전에 예방하고 안정적인 지하수 이용기반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한다.

도의 이 같은 조사로 우선 서부지역에서 발생했던 해수침투 원인 규명에 이어 모든 해안가로 해수침투 지하수로 확대해야 한다.

그래야만 안정적인 지하수 이용이 가능하게 된다. 그나마 훼손안된 지역은 보전과 이용방법을 홍보해야 한다. 훼손된 곳은 그 원인에 대해 철저히 분석,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그리고 이를 도민들에게 충분히 알려 과거의 잘못을 다시 되풀이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제주발전의 기반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제주신문 jejupress@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