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검거

기사승인 2018.05.16  13:43:11

공유
default_news_ad1

- 당시 피해자 태운 택시기사 피의자 박씨
은신처 경북 영주시서 체포 제주로 압송해

   
제주 보육교사살인사건 피의자가 16일 경북 영주시에서 붙잡혀 제주로 압송 후 이날 오후 5시 50분께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고있다. 이서희 기자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2009년 보육교사 살인사건 재수사에 들어간 경찰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박모(49)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체포하면서 9년만에 미제사건의 실체가 밝혀질지 관심이 뜨겁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6일 오전 8시20분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피의자 박씨의 은신처인 경북 영주시에서 체포해 이날 오후 4시 제주로 압송했다.

피의자 신분으로 체포된 박씨는 2009년 2월 1일 택시에 탑승한 보육교사 이모(당시 27세)씨를 살해하고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고내봉 옆 배수로에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9년전 사건 수사 당시 박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현장에서 수거한 담배꽁초를 토대로 DNA 검사와 거짓말탐지기 조사까지 벌였지만 별다른 증거가 없어 체포하지 못했다.

또 당시 부검을 실시한 부검의가 추정한 사망시간과 경찰이 추정한 사망시간이 엇갈리는 등 수사에 혼선이 발생했고 수사를 맡은 제주서부경찰서가 사건 발생 3년 4개월만인 2012년 6월5일 수사본부를 해체하면서 영구미제로 남아있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수사본부 해체 2년 뒤인 2016년 2월7일 장기미제사건팀을 신설하고 사건을 인수 받아 재수사를 벌여 왔다.

경찰은 2017년 6월14일 전국 지방경찰청 프로파일러를 소집해 본격적인 재수사에 나섰고 올해 1월에는 프로파일러를 추가 소집해 합동분석까지 진행했다.

장기미제사건팀은 혐의 입증을 위해 올해 1월29일부터 3월2일까지 고내봉 옆 배수로에서 사망시간 추정 위한 동물실험까지 진행했다.

부검의는 살해 시점을 사체 발견 직전인 2월6~7일로 추정했지만 형사들은 실종 당일로 판단하면서 수사 범위가 넓어진 것이 문제였다.

동물실험으로 사망시점을 실종 당일로 특정지은 경찰은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박씨에 대한 행적을 추적했다. 이때 경찰은 박씨가 거처를 옮긴 사실을 확인했다.

제주출신으로 택시기사로 일하고 있던 박씨는 9년 전 경찰 조사 후 육지로 거처 옮겼다. 거처를 옮기면서 박씨는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의 공사현장에서 건설반장 일 등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에 대해 곧바로 출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영장을 받부 받아 금융과 통화내역을 모조리 확인했다.

이후 형사들을 육지부로 급파해 박씨의 소재를 확인했다. 경찰은 지난주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오늘 오전 경북 영주시에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박씨는 보육교사가 사라진 2009년 2월 1일 새벽 제주시 용담동에서 피해여성을 태운 택시기사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가 피해여성을 태우고 목적지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성범죄를 저지르려다 살해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압송 후 조사에서 혐의 입증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