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9월부터 자전거 음주운행 시 과태료 부과

기사승인 2018.05.10  17:12:32

공유
default_news_ad1

- 도로교통법 개정 시행…20만원 이하 벌금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오는 9월부터 자전거 음주운행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제주도는 지금까지 어린이에게만 적용됐던 안전모 착용 의무가 자전거 운전자 뿐 만 아니라 동승자에게 확대 적용 되고, 술에 취한 상태로 자전거를 타면 2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되는 등 처벌이 강화된 ‘도로교통법’이 오는 9월28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실험결과에 따르면 안전모를 착용하는 경우에는 착용하지 않는 경우에 비해 머리상해치가 8%~17% 수준으로 줄어들어 중상가능성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로교통법 관련규정을 개정해 자전거 운전 시 안전모 착용의무를 운전자 및 동승자로 확대하고 기존에도 자전거 운전자의 음주운전을 금지하고 있었으나 단속·처벌 규정이 없어 실제 자전거 음주운전을 억제하는 효과가 없다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오는 9월부터 우선 음주운전을 단속·처벌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 것.

도 관계자는 “자전거 음주운전은 운전자뿐만 아니라 타인의 안전을 위해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며 “안전모 착용의 생활화 등 안전한 자전거 이용문화 정착을 위해 월 1회 자전거도로 점검·정비의 날에 행정시 등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홍보 및 안전교육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허영형 기자 hyh8033@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