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분묘 무단 개장 후 유골 버린 일당 실형

기사승인 2023.01.24  18:46:3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무단으로 무덤을 파헤친 뒤 매장된 유골을 빻아 버린 일당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에 처해졌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제주지방법원 형사1부는 분묘발굴사체손괴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에 1200만원 추징, 징역 1년 6월에 500만원 추징을 각각 선고 받은 A(48)씨와 B(49)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분묘 개장을 위해서는 연고권자로부터 분묘 발굴 허락을 받아야 하지만 이들은 아무런 협의를 갖지 않고 분묘를 개장, 유골을 불로 태운 뒤 빻아 주변에 버려 사체를 손괴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경우 무단으로 분묘를 발굴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