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동부하수처리장 문제 주민 갈등 비화

기사승인 2023.01.24  18:36:36

공유
default_news_ad1

- 월정리 마을회, 총회 열고 ‘비대위’ 해체 결정
황정현 위원장 “일방적 진행…수용할 수 없어”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주동부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을 둘러싼 제주도와 지역주민의 갈등이 지역주민 간 갈등으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4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월정리 마을회는 최근 마을 총회를 열고 제주동부하수처리장 반대 월정리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해체 안건을 상정, 과반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이와 관련해 마을회 관계자는 “증설사업에 찬성한다는 입장은 아니”라며 “제주도정과의 대화를 차단하고 일방적인 반대만을 주장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 비대위를 해산하고 대화창구를 마을회 단위로 격상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체가 결정된 비대위 위원장을 맡았던 황정현 씨는 보도자료를 내고 “이장 등이 주축이 돼 일방적으로 진행된 총회 비대위 찬반투표와 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 구성을 인정할 수 없다”며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하수처리장 불법 증설 문제에 마을 임원을 끌어들이지 말라”고 비판, 마을 주민 간 갈등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편 동부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시공사는 법원의 공사방해금지가처분 인용에 따라 지난달 공사 재개를 시도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비대위는 이달 초 오 지사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문화재청장 등 11명을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로 고위공직자수사처에 고발하기도 했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