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토닥토닥

기사승인 2022.11.24  16:40:01

공유
default_news_ad1
   
 

감귤색이 진하게 물들어 가고 귤을 싣고 가는 트럭들로 퇴근길이 분주하기 시작한 것을 보면 틀림없는 겨울의 시작이다. 

이러한 풍경은 올해도 끝나가고 있음을 실감나게 한다. 

퇴근길에 짧아진 해를 느끼며 막히는 도로에서 여러 가지 생각이 연이어 떠오른다. 또 나이를 먹겠구나, 내년이 오기 전에 소식이 뜸했던 친구에게 연락해 봐야지, 부모님 독감 접종 챙겨드려야지 생각하다 어두워진 길가에 자동차들의 불빛에 반짝 빛나는 먼나무의 빨간 열매가 눈에 보인다. 

먼나무의 열매를 보면 사랑의 열매가 떠오른다. 

사실 사랑의 열매는 먼나무와는 상관이 별로 없지만 조그마하니 빨갛고 동글동글한 모습이 사랑의 열매를 떠올리게 하는 것 같다. 

사랑의 열매의 세 개의 빨간 열매는 나, 가족, 이웃을 상징한다고 한다. 

그리고 하나의 모아진 줄기는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어가자는 뜻이며, 나와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자는 나눔의 의미라고 한다. 

좋은 뜻이구나 하고 넘겼던 이 의미가 맞춤형 복지팀의 실무수습을 하게 되면서 남다르게 느껴지기 시작했다.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어가자는 마음을 실현시키는 일은 아주 많은 사람들의 수고와 사랑이 들어감을 알 수 있었다. 

복지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꼭 필요한 도움을 드리기 위해 고민하고, 서로 의논하고, 또 발로 직접 뛰는 선배님들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있는 중이다. 관뿐만이 아니라 민간에서도 많은 손과 마음이 더해지는 것을 보면서 감동도 받는다.

많은 사람들의 정성과 마음이 모여 추워지는 날씨에 마음만은 따뜻해지길 바란다. 그 과정에 작게나마 나의 손도 보태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마음을 다진다. ‘토닥토닥 남원읍 행복만들기’ 사업의 이름처럼 서로서로 토닥토닥 위로하고 사랑의 마음을 나누는 연말이 되었으면 한다. 

이선미 서귀포시 남원읍사무소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