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오영훈 지사 “‘제2공항 논의하자’요청에도 국토부 응답없더라”

기사승인 2022.09.21  18:32:39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의회 도정질문서 “적극 해결 약속하던 당선인, 취임 이후 소극적으로 변해”
교육의원제 기습폐지 불만…오 지사 “존속 여론 강하면 재검토 가능”

   
 

[제주신문=전아람 기자] 오영훈 지사가 제주 제2공항 건설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에 만남을 계속 요구했지만 원희룡 장관과 국토부가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21일 제409회 제1차 정례회 3일차 도정질문에서 강하영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제주 제2공항과 문제에 대한 오 지사의 기조변화를 지적하며, 최근 오 도정의 입장이 적극 대응을 약속했던 취임 전후와 상반된 방향으로 흘러가는 상황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강 의원은 지난 6월 당선인 신분이던 오 지사가 국토부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용역이 완료되면 이후 결정과정에서 제주도민의 의견을 제대로 전달하고, 국토부와 협의를 이끌겠다는 의지를 밝힌 태도를 언급하며 “보다 적극적 제주차원의 대안을 준비하고 국토부, 환경부와 적극 협의에 나서겠다는 의지가 읽혔는데 취임 이후 발언 기조가 확연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지사가 ‘국토부 사업에 제주지사가 권한행사 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모르는체 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면서 “도민들의 실망이 날로 커져간다. 오 지사의 직무수행평가가 하위권에 머무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해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어 “(오 지사는)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해 집단지성의 힘이 필요하다고 했다. 도민들의 뜻을 모아가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줬어야 한다”면서 “국회의원 시절 정석비행장 활용방안을 주장, 설익은 대안제시로 더 많은 논란을 낳았던 실수를 반복하면 안된다”며 구체적 대안제시를 요구했다.

 이에 오 지사는 “바뀐 점이 없다. 당선인 신분에서 원희룡 장관에게 만남을 요청해 논의 급진전을 예상했지만 그 이후 진척되지 않았다”면서 “수차례 국토부에 협의를 요청했다.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용역 연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국토부와의 협의 채널 가동을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찬성하든 반대하는 상대는 동의할 수 있는 명분이 필요하다. 정책결정자가 심각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은 입장에 따른 후속 방안 마련을 약속했다.

 한편 제12대 도의회를 끝으로 일몰되는 교육의원제도의 존치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고의숙 의원(교육의원, 제주시 중부)은 “지방분권과 교육자치는 시대정신”이라며 “국회가 (일방적으로) 주도해 교육의원제를 폐지, 도민의 자기결정권이 빠졌다”고 표현했하며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 의원은 도민사회 내 교육의원 존폐 공론화 추진의 필요성을 강조하자 오 지사는 “이미 법률적으로 결정된 사항에 대해 재논쟁을 하는 것이 분권모델 완성에 도움될 것인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응했다.

 고 의원은 “검토는 (반드시) 필요하다.교육의원 폐지 결정에 대해 도민들의 의사가 과연 충분히 반영됐는지 회의적이다”이라고 강조하자 오 지사는 “도민 여론이 강하게 일어나면 충분히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론화를 전제로 교육의원제 일몰이 수정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전아람 기자 aram@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