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제주산 월동무 수출창구 일원화 된다

기사승인 2021.11.21  15:30:27

공유
default_news_ad1

- 성산일출봉농협, 전국 최초 수출 선도조직 지정
수급 조절 효과…2023년까지 통합 브랜드 확립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주산 월동무 수출 창구를 일원화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에 따라 제주산 월동무는 가격 협상력을 갖추고 수출을 통한 수급 조절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주본부(본부장 한병희)는 성산일출봉농협(대표 강석보)이 aT에서 주관하고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정하는 수출 선도조직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aT 제주본부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하는 수출 선도조직 지원사업에 월동무 품목이 지정된 것은 전국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aT 제주본부는 이번 신규 수출 선도조직 지정으로 제주 월동무가 수출창구 일원화를 통해 덤핑 방지와 가격 협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수출을 통한 수급 조절 효과로 도내 농가들의 시름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성산일출봉농협이 수출 선도조직 지원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aT 제주본부는 내년부터 매해 2억원 이상의 예산을 지원, 월동무 수출 브랜드 단일화 및 조직화, 물류 효율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2023년까지 수출 통합조직을 육성해 청정 제주 월동무의 브랜드를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제주산 월동무는 감귤과 함께 제주도 대표적인 수출 품목으로 꼽힌다.

지난해에는 도내 월동무 수출액이 344만 달러를 기록, 우리나라 전체 월동무 수출(394만 달러)의 88%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aT 제주본부에서도 지난 2018년부터 도내 월동무 전문생산단지를 지정, 수출 품질관리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해에는 미국, 캐나다를 중심으로 수출액이 121% 늘어났다.

한병희 본부장은 “제주산 월동무는 외국산에 비해 품질이 월등히 높다”며 “이번 신규 수출 선도조직 지정을 통해 제주산 무의 진가를 인정받아 수출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