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제주 코로나19’ 1년을 되돌아보며

기사승인 2021.02.25  18:11:5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벌써 1년이 지났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고 모든 것이 비대면 생활화로 바뀌는 등 우리 삶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학교에서는 온라인 원격수업이 이뤄지고 종교시설은 온라인으로 예배 등이 진행되고 있다.

대표적 경·조사인 결혼식과 장례식장에서는 음식물 제공이 금지되고 관공서, 위생업소 등을 출입할 때는 제주안심코드 인증 또는 수기명부를 작성해야 출입이 가능해졌다. 지난해 추석에는 사촌까지, 올해 설 명절에는 5인 이상 집합금지로 친척 어른들을 찾아뵙지 못하는 초유의 일도 발생했다.

지금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2단계, 2단계+α로 격상했다 하향했다를 반복하며 운영되고 있다.

이러한 단계 속에서 집합제한 및 집합금지 조치 등으로 식당, 유흥시설, 위생업소 등 지역 경제에 커다란 타격을 입혔다.

그 동안 서귀포시 위생관리과에서는 제주형 특별방역 10차 행정조치 사항을 9000여 위생업소에 신속하게 안내하고 비상대책반도 구성, 주·야간으로 방역수칙 이행실태를 매일 점검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가격 인하 음식점 온라인 홍보 등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위생업소와 위생단체에는 방역장비 및 물품을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코로나를 1년 겪으며 경험한 결과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생활화, 거리두기가 인플루엔자 등 감염병 발생이 현저히 줄어든 사실을 모두 알고 있다.  이제 기본 방역수칙만 철저히 지키면 코로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한봉석 서귀포시 공중위생팀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