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제주지역 86번 확진자 발생...83번 확진자 가족

기사승인 2020.12.03  22:43:38

공유
default_news_ad1

- 확진판정 이전의 이동 경로 주목
3일 오후 9시 기준 다중이용시설 36곳 방문 확인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허영형 기자] 제주도는 제주 83번째 확진자 A씨와 함께 제주에 체류 중인 가족 1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는 3일 오후 8시경 A씨의 가족인 B씨가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양성 결과를 받음에 따라, 도내 86번째 확진자가 됐다고 밝혔다.

A씨는 제주 한달살이를 체험하기 위해 지난달 10일 입도했으며, 지난 1일 오후 7시 5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A씨 확진 판정 이후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진단검사한 뒤, 시설 격리를 진행하고 있었다.

B씨는 격리 전 진행한 첫 번째 검사에서 지난 2일 음성 통보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몸살기운 등 코로나19 유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3일 오전 11시께 보건소 직원이 격리시설을 방문해 재검사를 실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A씨와 마찬가지로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도는 A씨와 B씨에 대한 직접적인 발생원인과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태다.

도는 B씨가 당초 음성에서 양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최초 감염 원인에 대해 동시 노출 됐거나, B씨가 잠복기를 거치며 양성된 상황, A씨에서 B씨로의 연쇄 감염 전파 등의 여러 가지 가능성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도는 특히 이들의 확진판정 이전의 이동 경로에 주목하고 있다.

A씨가 입도한 지난달 10일부터 확진 판정일인 12월 1일까지의 세부 이동 경로를 모두 확인하고 있다.

코로나19는 초기에 증상이 가벼운 상태에서 전염력이 높고, 잠복기가 짧으며 밀접한 접촉을 통해 전파됨으로 다중이용시설 등 세부적인 방문 장소에 대해서도 면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타 지역 관광객이 많이 찾는 방문지나 다중이용시설이 포함됐는지를 조사한 결과, 3일 오후 9시 현재까지 일반음식점·관광지·카페 등 총 36곳이 확인됐다.

허영형 기자 hyh8033@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