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다 올랐네”…추석 장바구니 물가 ‘부담’

기사승인 2020.09.17  17:35:0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 전통시장 4인가족 제수용품 구매비용 25만9690원…전년대비 9.2% 올라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역대 최장 장마와 연이은 태풍 여파로 추석 제수용품 가격이 줄줄이 오르면서 장바구니 부담이 커졌다.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는 제주지역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추석명절 물가동향을 파악한 결과 올 추석 차례상 제수용품 구매비용은 4인 가족 25만9690원으로 조사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전년 추석 차례비용 23만7920원보다 2만1770원(9.2%) 오른 수치다.

앞서 제주상공회의소는 지난 14~15일 이틀간 제주시 동문시장과 서귀포시 매일올레시장에서 제수용품 26개 품목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 대상 중 6개 품목만 전년보다 가격이 떨어졌고, 나머지 20개 품목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추석 제수용품 가격 상승은 수확량이 저조해 수급차질을 빚고 있는 과일류, 채소류의 물가가 견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품목별 동향을 살펴보면 과일류 6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지난해 추석명절 대비 10.0% 상승한 6만7840원이 들 것으로 조사됐다.  ‘사과’(5개)와 ‘배’(5개)는 1만7500원과 1만9200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19.3%, 25.2%나 올랐다.

채소류 8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지난해 추석명절 대비 14.5% 상승한 4만7210원이 소요될 것으로 나타났다. 시금치(400g) 2.3%, ‘젖은 제주고사리’(400g) 45.1%, ‘콩나물’(1㎏) 8.7%, ‘애호박’(1개) 43.7% ‘무’(2㎏)는 49.8% ‘대파’(1㎏) 31.7% 상승했다.

육란류 및 해산물류 7개 품목은 전년보다 8.5% 상승한 11만8300원을 써야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산물류중 어획량 감소로 인해 ‘국내산 옥돔’(1마리)이 전년대비 18.4%, ‘오징어’(2마리)가 30.6% 오른 것으로 조사됐으며 육류 중에는 돼지고기(오겹살 600g)가 전년보다 27.1% 올랐다.

가공식품 5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지난해 추석명절 대비 1.3% 상승한 2만6340원이 들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제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장마와 태풍을 거치면서 채소류는 출하량이 급격히 줄었고, 일부 과일의 경우 본격적인 출하가 아직 이뤄지지 않아, 향후 추석 제수용품 거래가격이 더욱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