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화력발전 감축 없는 재생에너지 확대 문제있다

기사승인 2020.09.17  17:18:15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가 명실상부한 재생에너지의 메카로 불린지도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 실제 육지부의 재생에너지 부하부담률이 평균 4% 정도인데 반해 제주도는 평균 14.4%에 이르고 있다. 재생에너지의 메카라는 호칭이 부끄럽지 않은 수치이다. 이런 제주도의 재생에너지 보급을 이끌고 있는 것은 ‘카본 프리 아일랜드 2030 계획(이하 CFI2030)’이다.

CFI2030의 핵심은 신재생에너지의 급격한 확대 보급에 있다. 제주도의 모든 전력생산을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CFI2030은 태양광의 경우 1411메가와트(㎿), 풍력발전의 경우 육상 450㎿, 해상에 1895㎿ 등 총 2345㎿를 보급한다는 것이 목표다. 전체 4085㎿의 신재생에너지 보급목표 중에 풍력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규모는 3756㎿로 전체 보급 목표의 92%에 달한다. 이에 따라 제주도의 풍력과 태양광발전 설비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올해 기준 풍력발전 설비양은 294.2㎿, 태양광은 242㎿ 등 536.2㎿에 이른다. 제주의 화력발전설비가 약 780㎿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결코 작지 않은 양이다.

문제는 이들 재생에너지 발전설비의 가동이 중단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력 초과생산을 방지하기 위해 풍력발전에 대한 출력제한 즉 강제로 가동을 중단시키는 조치가 급증하는 것이다. 올해만 하더라도 벌써 45차례의 출력제한조치가 내려졌다.

재생가능에너지 100% 자급이라는 제주도의 계획과 달리 왜 풍력발전과 태양광발전이 강제로 가동을 중단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그 이유는 전력수요에 대한 과다예측에 기반한 전력의 공급과잉에서 찾을 수 있다. 현재 제주도의 최대전력은 2017년에 처음으로 950㎿를 넘은 이후 큰 증가 없이 올해 극심한 폭염에도 불구하고 982㎿를 기록했다. 2017년부터 기가와트 시대가 곧 열릴 것처럼 얘기했지만 그런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 상황이 이렇지만 제주의 전력생산시설은 꾸준히 증가했다. 2015년에 제주도의 전력공급능력은 987㎿에서 2017년에 처음으로 1000㎿MW를 넘겼고 2019년에는 1243㎿까지 늘어났다. 2019년 최대전력에 도달했을 때 공급예비율은 무려 28.8%였으며 평균 공급예비율은 34%에 달했다. 발전소 10개 중 3개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란 말이다.

재생에너지로 전력 100%를 안정적으로 부담시키기 위해서는 현재의 상황을 어떻게든 개선시켜야만 하는데 뾰족한 대책이 없다. 가장 핵심적인 화력발전을 어떻게 처리할지에 대한 정책 판단은 부재하다.

적어도 ▲유류계 발전시설의 점진적 폐쇄 ▲이에 맞춘 적정한 재생가능에너지 보급계획 재수립 ▲남는 전기를 수용할 수 있는 전력저장장치(ESS)의 확대보급 ▲제1연계선과 2연계선의 전력공급 최소화 등을 달성하지 않는 이상 현재 상황을 개선하기 어렵다. 적어도 유류계 발전설비의 영구적 폐쇄만큼이라도 빨리 달성되어야 재생에너지 확대보급의 유효성도 다시금 회복될 수 있다. 화력발전의 현실을 외면하는 현재상황으로는 어떠한 개선도 달성하기 어렵다는 것을 이제는 인정할 때가 됐다.

김정도 제주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