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급식실 폭염대책 감감무소식 ‘늦장행정’

기사승인 2020.08.11  17:46:22

공유
default_news_ad1

- 산업안전보건위 이후 한 달 지나도 달라진게 없어
고온 조리 자제·대기시간 활용 등 신속 대처 시급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윤승빈 기자] 제주도교육청이 제1회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진행한지 한 달이 넘도록 제대로 된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늦장행정’이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11일 민주노총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과 지난달 6일 양일간 제1회 산업안전보건위원회가 진행됐다.

당시 위원회는 ▲운영규정 결정 ▲정기안전보건교육 실시계획 ▲음식물 감량기 안전대책 마련 ▲여름철 학교급식 종사자 폭염관련 예방대책 등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이 중 핵심이 된 것은 ‘여름철 고온을 사용하는 조리방법 자제와 간편조리 음식 사용’ 및 ‘조리종사자 근무시간 등을 조사한 후 적절한 대기시간 활용’ 두가지다. 이는 제주지부가 학교 급식실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에서 비롯됐다.

하지만 도교육청이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이후 한 달이 지나서야 ‘고온 조리 자제’ 조치를 취하는가 하면 대기시간 활용 공문은 여태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주지부는 “위원회에서 결정된 운영규정에 따르면 심의·의결 사항을 공문 발송 등 방법으로 전체 근로자에게 신속히 알려야 한다고 돼있다”며 “하지만 도교육청은 지난 6일에서야 고온조리 자제 공문을 보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학교 급식실 8월 식단은 다 짜 있는 상황이다. 학교 급식실 노동자들은 교육청이 공문을 빨리 보냈어야 한다고 답답해한다”며 “급식실 노동자들이 대기시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공문을 각 학교에 보내기로 한 결정은 아직 시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초 산업안전보건위원회가 2018년부터 미뤄오다 최근 급식실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자 첫 회의를 개최한 것”이라며 “어렵게 마련한 급식실 노동자 폭염대책을 신속하게, 제 때 시행하는 교육청이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승빈 기자 sb@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