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뷔페음식점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추가 지정

기사승인 2020.06.26  17:34:4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시, 29일부터 7월 14일까지 방역 수칙 계도 나서...위반 시 300만원 벌금 부과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임청하 기자] 제주시가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된 뷔페음식점을 대상으로 방역 수칙 이행 여부에 대한 계도에 나선다.

제주시는 오는 29일부터 7월 14일까지 전자출입명부 설치 안내 등 코로나19 핵심 방역 수칙 계도활동을 벌인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최근 수도권 유통물류센터 등 시설 및 사업장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됨에 따라 지난 23일 오후 6시부터 뷔페음식점 등 4개 시설을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했다.

이에 따라 뷔페 형태로 운영되는 음식점은 보건복지부 장관의 집회 및 집합 제한조치를 받게 된다.

또 해당 기간동안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사업주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고위험 시설 핵심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방역 수칙을 위반하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업주나 이용자는 최대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해야 한다.

아울러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될 수 있다.

제주시는 관내 뷔페음식점 80여 곳을 중심으로 실제 뷔페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지 현장 확인을 진행한다.

해당 시설일 경우 출입자 명부 관리 등 핵심 방역수칙을 계도할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음식점의 운영 형태는 신고없이 수시로 변경되는 사항이기 때문에 뷔페를 전문으로 한 음식점은 제주시 누리집 방문 등을 통해 핵심 방역수칙을 확인하고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청하 기자 purenmul@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