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비리의원에 도의장직 줄 수 없다

기사승인 2020.06.15  18:55:2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부임춘 기자] 제11대 제주도의회 보조금 횡령 행위를 다반사로 저지르는 비리의원이 도민대의 기관의 의장직위를 탐내고 있다. 이런 의원을 의장으로 추대하는데 신선함을 무기로 의회 혁신을 기대했던 초선들이 중심에 서 있다니 실망과 개탄을 금할 수 없다.

신성한 도민대의기관을 누가 어째서 이렇듯 오염시켰나. 살펴보면 의회정치의 리더십 부재, 의(義)와 예는 실종되고 자신의 사적인 이해득실에 따라 움직이는 부화뇌동정치에서 비롯된 원인이라 할 것이다.

이는 민주주의를 가장한 다수의 쪽수가 정의로 둔갑하는 비뚤어진 요즘 정치 세태를 믿고 벌이는 일이 아니던가. 이런 지적에 몇몇 의원이 불평을 드러내고 있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다.

문제의 해당 의원은 과거 노동조합위원장 출신으로 2007년 민주당 비례대표를 시작으로 2010년 지역구에서 당선돼 제9대 도의회 재선으로 입성했다. 다수당→다선의원→연장자 순이라는 각 당의 의장직 선출 관례라면 당시 전반기 의장이 마땅했으나 스스로 의장직을 포기한 바 있고, 그 후로는 노총위원장 시절 해수사우나 보조금 횡령사건으로 구속되면서 의장직은 고사하고 비리의원으로 의원직마저 상실했다.

이후 또 다른 보조금사건 2건이 발각되고 그 규모는 연삼로변 요지에 땅을 사 건물을 짓거나 멸치가공공장 보조금인 경우는 사업을 실행하지도 않은채 보조금만 없어진 지경이었다.

상식적이라면 다시 재구속될 처지였지만 그 어떤 힘센 권력이 그의 뒤 배경으로 작용했는지 사건을 생소한 해양경찰청으로 이첩하는 방법으로 보조금환수에 그쳤다.

그럼에도 2014년에 이어 2018년 다시 또 민주당 공천을 받고 지역구에서 4선 의원으로 도의회에 입성했다. 그리고 도의회 의장직에 재도전했지만 실패했고 당시 당선인 총회에서 의장직 경쟁에 참여한 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규칙을 정했는데 이를 외면하고 의장직을 탐내고 있는 것.

그 내용으로 보면 당시 경쟁을 벌였던 문제의 의원 등 2명의 의원은 하반기 의장직에 도전할 수 없는 것이 분명하다. 이에 결탁한 의원들까지 합세해 도의회를 진흙탕 싸움터로 만들어 놓고 있다.

성현의 말씀에 “군자는 화합하되 부화뇌동하지 않고 소인은 부화뇌동하되 화합하지 못한다”고 했다. 자신의 이익을 생각하는 이해관계를 먼저 생각하기 때문이다. 공자는 제자 자로에게 “군자화이부동 소인동이불화”(君子和而不同 小人同而不和), 군자는 남을 자기 자신처럼 생각하기 때문에 남과 조화를 이루면서도 각자에게 주어진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고 부화뇌동하지 않고 소인은 이익을 좇기 때문에 같이하는 사람끼리 함께하면서도 남과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고 하는 말이다.

그러므로 비리의원에 도의장직을 내줄 수 없다. 도의회는 다선의원들의 정치적 양심을 회복해 초선의원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한다.

또한 박근혜 탄핵 바람이 몰고 온 민심의 분노가 민주당에 다석을 주고 제11대 제주도의회를 개혁하고 잘 이끌라는 도민의 명령을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이용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부임춘 기자 kr2000b@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