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지난달 제주 평균기온 3월 역대 2번째로 높아

기사승인 2020.04.05  17:42:5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지방기상청, 관측자료 발표…고온현상 지속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지난달 제주도의 평균기온이 3월 기온으로는 역대 2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제주지방기상청이 발표한 관측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도(제주·서귀포 지점 평균값)의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1.9도 높은 11.9도로 나타났다. 이는 3월 평균 기온으로 볼 때 2002년(12.2도)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높은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제주는 지난달 평균기온이 11.5도로 1923년 관측 이래 3월 평균기온 중에서는 가장 높았다. 서귀포(12.3도)와 성산(10.8도)은 3월 평균기온 역대 2번째로, 고산(10.7도)은 세 번째로 높았다.

기상청은 올해 들어 제주도의 평균 기온이 역대 상윗값을 기록하면서 높은 기온의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시베리아의 기온이 평년보다 2도 정도 높아지면서 차갑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발달하지 못해 포근한 날씨를 보인다”며 “올해도 지구 온난화로 지난해와 같이 극한 기상이 빈번하게, 불확실성은 크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