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4·3 상처 딛고 완전 해결의 길로

기사승인 2020.04.02  18:55:3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주 4·372주년을 맞았다.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매년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을 봉행해 왔지만 올해는 색다른 위령제가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대폭 축소됐기 때문이다. 유족과 도민 1만명 이상 평화공원을 찾아 행렬이 끊이지 않았던 추모식과 달리 올해는 현장 방문이 자제될 전망이다.

 하지만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그들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하는 위령제는 추모 묵념과 함께 온라인 참배 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72주년을 맞는 오늘, 온 도민들은 추모를 통해 진실과 화해, 그리고 평화와 미래로 가는 상생의 장이 되기를 기원한다.

 하지만 2000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 공포된 후 20년째를 맞아 아직도 완전 해결에는 요원한 실정이다.

 그동안 4·3으로 굴곡진 역사적 갈등과 반목의 상처를 치유하게 위해 유족과 도민사회에서는 수많은 난관을 거쳐왔다.

 4·3 72주년을 맞아 유족과 도민들은 제주4·3특별법 개정을 간절한 심정으로 바라고 있다.

 국회에서 23개월째 표류중인 개정안에는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 불법 군사재판 무효화, 공동체 회복 프로그램 시행 등을 담고 있다.

 배·보상을 포함해 유족과 제주도민이 바라는 완전한 4·3해결이다.

 정치권의 적극적인 의지와 역할이 중요한 만큼 이번 4·15 총선에서도 여야와 각 후보들은 4·3특별법 개정을 핵심 공약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선거 때에 으레 등장하는 구호여선 절대 안되고 도민사회의 염원이 실현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정치권의 각성과 분발을 촉구한다.

제주신문 jejupress@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