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제주 양돈악취 불편 속출…행정 ‘골치’

기사승인 2020.01.14  17:27:20

공유
default_news_ad1

- 분뇨배출사업장 관리 강화에도 민원 지속
지난해 도 전역 1990건 접수…매년 증가세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주 행정이 양돈악취를 잡기 위해 악취관리지역 지정을 확대하고 있지만 민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제주지역 악취 관련 민원은 2016년 666건, 2017년 722건, 2018년 1500건, 지난해 1989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귀포시에서 접수된 민원도 2017년 290건, 2018년 518건, 2019년 951건으로 악취관리지역 지정에도 불구하고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도는 악취관리지역 44곳과 악취관리지역 외 신고대상 악취배출시설 12곳을 추가 지정하는 등 악취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서귀포시 역시 가축분뇨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관리를 강화하고 연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행정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양돈악취 민원이 줄지 않고 있다.

특히 일부 특정지역 위주로 고착화·집중화 돼 민원이 발생하고 있으며, 대다수가 축산분뇨에 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악취 민원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지역에 대한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서귀포시 관계자는 “가축분뇨 배출(처리)사업장에 대한 점검 및 관리를 강화해 무단배출 등 환경오염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며 “축산악취로 인한 지역주민의 생활불편 등 민원사항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귀포시는 양돈악취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무허가 축사 185곳 중 114곳(돼지 30, 소 54, 말 11, 닭 9)에 대해 적법화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71곳에 대한 폐쇄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에도 가축분뇨 배출(처리)사업장 417곳을 대상으로 정기점검, 악취조사, 합동단속, 야간단속, 기획단속 등 점검 및 처분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