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관용차량 사적 사용, 절대 안 돼요”

기사승인 2019.10.15  18:20:59

공유
default_news_ad1
   
 

 며칠 전 출근 후 올래행정시스템을 로그인하는 순간 ‘관용차량 사적사용 안돼요 안돼’ 라는 제목으로 4컷 만화가 화면 전체에 나타났다.

 김 팀장이 공무수행으로 출장 이동 중에 작은아버님이 갑자기 병원에 계신다는 전화를 받고 문병 차 급히 가야 하는데, 관용차량을 쓸까 말까 고민하다가 “아냐! 아무리 급해도 내차로 가야지” 하면서 주먹을 굳게 쥐고 결심을 하는 장면으로 구성된 4컷 만화였다.

 ‘사적 편의·이득을 위해 업무용 차량, 재산, 물품 등의 공용재산 사용은 금물입니다’ 이 한 줄이 빨간 글씨로 4컷 만화 아래 쓰여 있었다.

 이 만화를 보고 있는데 지난달에 들었던 사이버교육 중에 ‘역사속에서 찾은 청렴 이야기’가 떠올랐다. 왜냐하면 강의 중에 최부와 송흠의 일화와 이순신의 일화가 연관된 내용이기 때문이다.

 그 중 이순신 장군의 청렴함을 엿볼 수 있는 일화를 소개하고자 한다.

 이순신 장군이 발포만호로 있을 때 직속 상관인 전라좌수사가 거문고를 만들기 위해 진영의 오동나무를 베려고 군사를 보냈는데, 이순신 장군은 ‘뜰의 오동나무도 나라 것이니 함부로 베어 쓸 수 없다’는 이유로 거절했다. 그러나 원칙을 지킨 이순신 장군의 청렴한 결정은 오히려 파직됐다는 유명한 사례다.

 국민의 세금인 예산과 공용물의 올바른 사용이야 말로 공무원의 기본 자세다. 청렴을 제도적으로 규정해 개인의 청렴하지 못한 행동을 막는 방법은 중요하다.

 하지만 청렴은 사소한 일로부터 시작되는 만큼, 공직자 개개인이 청렴을 추구하는 올바른 마음가짐과 자세를 갖춰 청렴을 생활화 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백지현 서귀포시 세무과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