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전주이씨계성군파 제주입도조 시향제

기사승인 2019.10.15  18:20:59

공유
default_news_ad1
   
 

 10월의 넉넉함과 풍요로움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제주 입도 조이신 팽형조 및 득춘조 시향제를 250명이넘는 종현가족들이 참여해 정성을 다해 뜻깊게 봉행했다.

 먼저 10시에 계성군파 입도조 2세인 ‘득춘조’의 신성한 묘원앞에 조상님의 숨결을 들으며 도종친회 철헌회장이 초헌관을 시작으로 영대 종현이 아헌관, 기탁 1파종현이 종헌관이 차례로 봉행했으며, 11시 조선왕조 계성군파의 제주 입도조이신 ‘팽형조’의 숨결을 들으며 연봉 고문이 초헌관으로, 정우 2파 회장이 아헌관, 1파 조건 종현이 종헌관으로 배례 등 경건한 참배를 마치며 종현가족들이 함께 기념 촬영을 했다.

 2부행사는 잔디광장 간담회장에서 그동안 종사발전과 종현단합에 공로가 많은 창언·철홍 자문위원이 대동종약원이사장 표창이 수여됐으며, 종사발전에 공이 많은 모범종현인 청년회 2명과 여성회 3명에 대해 대동종약원도지원장 표창을 수여해 종사발전을 위해 헌신적 으로 이바지해온 노고를 함께 기리며 대동단결의 의지를 굳건이 했다.

 또한 종현들간 정겨운 덕담을 나누며 종현 가족들이 십시일반 제향봉행해 기탁한 헌성금을 발표한데 이어 철헌 도종친 회장과 곤우 계성군파종친회장의 인사말을 끝으로 시향제 봉행행사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제주입도조 시향제에 예년과는 달리 많은 종현가족들이 참여해 성황리에 대미를 장식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노력해 주신 모든 종현가족에게 고마운 인사를 드리며, 특히 제향음식 준비와 분위기를 살리는데 기여한 여성회 동여 회장과 여성회원들은 물론 청년회 승학회장과 회원 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이철헌 전주이씨계성군파 도종친회장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