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청렴에 대한 반성적 고찰

기사승인 2019.10.10  18:56:11

공유
default_news_ad1
   
 

 스스로에게 물어봤다. 나는 청렴한가. 선뜻 대답이 나오지 않았다. 공직생활 경력이 짧은 탓에 아직 청렴이 필요한 상황에 직면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 위로하며 결론내 버렸다.

 공직에는 사회 구성원에게 득과 실을 가져다주는 크고 작은 권한이 부여돼 있기 때문에 언젠가 청렴이 필요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그때의 나는 제대로 부패에 맞설 수 있을까.

 처음부터 부패를 작심하고 공직을 시작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공직 생활이 어느 정도 경과하면서 안팎으로 여러 인간관계를 맺게 되고, 업무가 내부적으로 어떻게 이뤄지는지 알게 되면서 차츰 부패 유혹에 피치 못하게 자신을 맡겨버리는 경우가 생겨난다.

 언젠가 마주하게 될 일이라면 맞설 준비를 하면 될 일이다. 임용되던 해에 청렴은 공직자의 스펙(Spec)이며 스펙을 쌓는 과정은 청렴한 공직생활을 이어나가는 것이라는 요지의 기고를 쓴 적이 있다. 부끄럽지만 그간 나는 스펙을 쌓으려 하지 않았다. 매일 청렴을 강조하는 것을 일상적으로 받아드리고, 이수해야한다는 의무감으로 청렴교육을 들으며 청렴을 특별한 것이 아닌 그저 잔소리 정도로 느꼈다.

 공직사회에서는 청탁금지법과 같은 전문적인 청렴 관련법 교육과 공직자의 청렴 의식을 고취하는 제도 등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노력하고 있다. 부패에 맞설 준비를 할 환경은 이미 충분히 조성돼 있으니 잔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만 하면 된다.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기 위해.

장준혁 서귀포시 기획예산과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