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다함께 만들어요 문화도시 서귀포

기사승인 2019.10.10  18:56:11

공유
default_news_ad1
   
 

 최근 지역의 고유한 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하고 도시브랜드를 창출해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모색하는 문화도시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정부에서는 지난 2014년 지역문화진흥법을 제정하고, 올해 12월 처음으로 법정문화도시를 선정키로 했다.

 대한민국의 최남단에 자리한 서귀포시는 한라산 기슭에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지정학적 가치와 함께 대정에서 성산까지 105개 마을마다 특색 있는 문화가 존재한다. 발길 닿는 곳 마다 자연과 사람과 문화가 공존하는 고장이며, 애향의 도시가 바로 서귀포시이다.

 이 같은 자산을 바탕으로 105개 마을이 가꾸는 노지문화 서귀포를 비전으로 한 우리시의 문화도시조성사업 추진계획이 정부로부터 인정받아 지난해 전국 10개 도시와 함께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된데 이어 올해 법정문화도시 지정에 도전하고 있다.

 우선 105개 마을에 산재한 유·무형의 문화적 다양성을 활용해 문화씨앗, 문화텃밭, 문화농부사업을 통해 자연과 문화원형을 담은 도시브랜드를 개발하고, 마을간 문화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서귀포다운 문화도시 그림을 그려 나가고 있는 것이다.

 지난 7월에는 문화도시 추진 민간 전문기구로 문화도시센터를 개소했다. 또한 민간인 전문가들이 문화도시 기획과 실행에 참여하는 시민워킹그룹과 문화 시민리더단도 구성했다.

 하지만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다. 법정문화도시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문화도시 사업들의 주체가 관내 기관단체 등 19만 시민의 역량을 발휘해야 할 시점이다.

 이제 얼마 남지 않았으니 서귀포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 “다함께 만들어요 법정문화도시 서귀포시를” 

양승열 서귀포시 문화예술과장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