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감귤 열매솎기

기사승인 2019.09.10  18:49:06

공유
default_news_ad1
   
 

 올해 감귤은 꽃필 때부터 산남의 풍작과 산북의 흉작이 뚜렷하게 양분되는 양상을 보이면서 산남 지역을 중심으로 진작부터 감귤 열매솎기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됐다. 실제로 서귀포 지역에서는 과거 8월 중순부터 시작하던 열매솎기를 올해는 7월부터 앞당겨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감귤 재배 농업인이 자발적으로 실시하고 있고, 일부 독농가는 인부임을 지출하면서까지 열매솎기를 실천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5월에 실시한 감귤나무의 꽃과 묵은 잎의 비율(화엽비)는 0.71로 지난해의 89%, 평년보다 91% 수준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산남과 산북의 지역 평균을 살펴보면 산남 지역은 0.84로 평년에 비해 131% 수준으로 꽃핀 량이 많았다. 이에 비해 산북지역은 0.59로 지난해에 비해 61%, 평년에 비해 79%수준으로 현저히 꽃 핀 량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2차 관측조사 결과 올해 노지감귤 생산 예상량이 52만8000t(51만~54만6000t)으로 예측되고 있어 최근 3년(44만~46만7000t)보다 15~16% 늘어났기 때문에 앞으로 수확기 까지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해 감귤 열매솎기 실천이 무엇 보다 중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열매솎기는 감귤나무의 세력유지와 품질향상을 위한 기본적인 실천 기술이다. 열매가 많이 달린 나무는 9월 중순까지 나무 하단부와 속가지 작은 열매를, 적게 달린 나무는 9월 하순부터 불량감귤을 따내고 비규격품은 수확 전까지 나무에 달린채 열매를 따내는 작업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이제 감귤 열매솎기는 고품질 감귤 안정생산의 ‘마중물’이라 생각하고 감귤을 재배하는 농업인이라면 반드시 실천해 감귤 총수입 1조원의 시대를 활짝 열었으면 한다.

부창훈 도농업기술원 지방농촌지도사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