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곤파스보다 센 ‘링링’…제주 7일 새벽 고비

기사승인 2019.09.05  16:51:47

공유
default_news_ad1

- 최대순간풍속 시속 140㎞ 이상 강풍

article_right_top

[제주신문=이서희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 중인 가운데 제주는 6일부터 영향권에 들어가 7일 새벽 최대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5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링링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70㎞ 부근 해상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진하고 있다. 현재 링링은 중심기압 96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시속 144㎞, 강풍반경 350㎞로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몸집을 키웠다.

링링은 6일 오후 9시 서귀포 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으로 올라와 제주도 육·해상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에 기상청은 6일 오후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링링은 7일 새벽 4시 제주도 서쪽 약 130~140㎞ 부근 해상까지 접근, 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6일과 7일 이틀간 제주도에 100~200㎜, 많게는 30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 최대순간풍속 시속 140㎞ 이상 강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링링은 쁘라삐룬(2000년), 곤파스(2010년) 보다 제주도에 더 가까이 접근하고 있어 피해가 클 것으로 보인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 사고에 유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서희 기자 staysf@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