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ad27

‘쓰레기 대란’ 발생하나...음식물쓰레기 차량 진입 차단

기사승인 2019.08.19  21:46:30

공유
default_news_ad1

-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 19일 오전 환경시설관리소 앞 천막 설치해 집회 시작
이날 오후 제주시와 비공개 회의 결과 조건부 쓰레기 반입 허용

   
▲ 19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회천쓰레기매립장 입구가 봉쇄되자 제주시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들이 진입하지 못하고 인근에 대기하고 있다.
   
▲ 19일 오전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가 제주시 봉개동 회천쓰레기매립장 입구를 막고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 진입을 통제하는 등 집회를 열고 있다.

[제주신문=임청하 기자] 지난주 예고된 제주의 ‘쓰레기 대란’이 결국 수면 위에 올랐다.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김재호·이하 대책위)는 19일 오전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 입구에서 집회를 열어 봉개동쓰레기매립장 입구를 막아섰다.

이들은  “봉개동쓰레기매립장은 1992년 8월부터 현재까지 27년간 제주의 쓰레기를 처리했다”며 “2011년, 2016년, 2018년 등 그간 총 세 번의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매번 부득이하다는 사유를 들어 쓰레기 대란 발생은 막아달라는 행정의 요구에 봉개동 주민들은 공익적인 목적으로 연장협약을 체결했다”며 “헌법이 보장하는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인 기본권의 침해도 참아내야만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세 번의 연장도 모자라 다시금 연장을 요구하고 있는 현실에 주민들은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 이상 우리는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19일 오전 6시부터 봉개동쓰레기매립장 폐쇄를 선언하며 어떠한 폐기물도 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시내에서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해 온 차량들 20여 대가 오전 10시가 넘는 시각에도 매립장에 진입하지 못했다.

계속해서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들이 매립장에 진입하지 못한다면 제주의 쓰레기 대란 발생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태의 원인은 지난해 8월 제주도와 제주시, 봉개동 주민 등 3자간 맺은 협약을 이행하지 못한 데에 있다.

당초 봉개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은 색달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로 2021년 10월 31일까지 이설하게 돼 있다.

그러나 행정당국은 공사 지연, 행정절차의 복잡성 등을 이유로 2023년 상반기에야 이설이 가능하게 됐다고 지난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혔다.

이에 대책위는 제주시에 이설을 위한 계획 재수립을 비롯해 봉개동 악취관리 지역 지정·관리, 매립지 내 야적된 압축쓰레기와 폐목재의 반출과 처리, 매립지 최종 복토 추진 등 협약사항을 지킬 것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음식물쓰레기는 별다른 대책이 없고 현재 봉개동쓰레기매립장에서 처리할 수 밖에 없다”며 “제주시 쓰레기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서 봉개동 주민들을 계속 설득하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책위는 제주시와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 결과, 20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하는 전제하에 쓰레기 반입을 조건부 허용했다.

임청하 기자 purenmul@jejupress.co.kr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3
ad29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1
default_bottom
#top